"방울토마토로 배 채워"…軍 '부실급식' 폭로 또 나와


지난 19일 육군 11사단에서 '부실 급식' 폭로가 나왔다. [사진='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 ]

[아이뉴스24 유지희 기자] 육군 11사단에서 '부실 급식' 폭로가 나와 관련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자신을 육군 11사단 예하부대 장병이라고 밝힌 A씨는 지난 19일 SNS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 "도저히 너무 화가 나서 이렇게라도 한풀이를 해보려 한다"며 점심 배식 메뉴에 문제를 제기했다.

A씨는 "부실급식 관련 게시글 댓글들을 읽어보면 간혹 배식이 문제였니, 메뉴가 나왔는데 안 받았다는 말을 하시는 분들이 계신데"라며 "욕 나옵니다. 제발 본인 겪는 일 아니라고 막말 하지 말아 달라"고 했다.

이어 "살면서 못 먹어서 서러워본 적 있느냐"라며 메뉴에 대해 설명했다.

A씨는 "3찬은 지켰다. 배추김치는 있는데 항상 재활용을 해서 쉰내가 나길래 받지 않았다. 고등어로라도 배 채우려는 생각에 고등어를 두 조각 받았는데 한 개가 정량이라 해서 다시 한 개 뺏겼다"고 했다.

또한 "방울토마토는 어제 점심에 먹다 남은 걸 줬다. 방울토마토는 많이 받아도 뭐라 안 하길래 토마토로 배 채웠다"고 적었다.

이에 해당 부대 측은 충분한 양의 급식이 이뤄지지 않은 것을 사과했다. 또한 사실 확인을 통해 정성 어린 급식을 제공하겠다는 약속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지난 8일에도 '39사단-부실 배식'이라는 글과 함께 일회용 도시락 용기에 밥과 계란찜 한 조각, 김치가 조금 담긴 사진이 공개돼 군대 내 '부실 급식' 논란이 일어난 바 있다.

/유지희 기자(yj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