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날 우리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서인국x박보영, 꽃받침 투샷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어느날 우리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서인국과 박보영의 사랑스러운 투샷이 공개됐다.

20일 tvN '어느날 우리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측은 홈페이지에 서인국과 박보영의 현장 스틸컷을 공개했다.

'어느날 우리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서인국 박보영 [사진=tvN]

이 장면은 멸망(서인국 분)을 사랑하기로 결심한 탁동경(박보영 분)의 꿈 속 촬영분이다. 대학선배와의 로맨틱한 첫 만남을 상상한 동경의 발칙한 상상 속 멸망은 안경을 쓴 이지적인 모습이라 눈길을 끈다.

특히 방송에는 노출되지 않았지만 꽃받침을 한 채 나란히 카메라를 바라보고 있는 두 사람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가슴에 설렘을 자아내고 있다.

한편 '어느날 우리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는 사라지는 모든 것들의 이유가 되는 존재 멸망과 사라지지 않기 위해 목숨을 건 계약을 한 인간 동경의 아슬아슬한 목숨담보 판타지 로맨스. 매주 월, 화 밤 9시에 방송된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