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성, 동성애 반대+'마인' 스포 논란…김정화 측 "심려끼쳐 죄송"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CCM 가수 유은성이 아내 김정화가 출연한 '마인'의 내용을 스포하고 동성애 반대 의사를 밝혀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김정화 측이 사과했다.

김정화 소속사 솔트엔터테인먼트 측 관계자는 25일 조이뉴스24에 "심려끼쳐 죄송하다"라고 하면서도 "공식 입장을 말씀드리기 어려운 점 양해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가수 유은성이 16일 오후 서울 목동 SBS에서 열린 예능 '싱글와이프 시즌2'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앞서 유은성은 자신의 SNS에 아내 김정화가 출연하고 있는 tvN 토일드라마 '마인'에 대해 "드라마 내용을 스포할 수 없어서 더 말씀 못 드리지만 한 사람이 그 상황에 고뇌를 겪다가 결국은 정상적으로 돌아가게 되는 내용"이라며 "동성애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는 "아내되는 분이 동성애자로 추측되는 역할로 나오더라. 조금 안타깝게 봤다. 동성애를 이해하고자 하는 뜻으로 그 역할을 맡으신 거냐"는 네티즌의 질문에 대한 답이다.

김정화는 '마인'에서 정서현(김서형 분)과 사랑하는 사이로 등장했다. 유은성은 "아내도 저 역할에 고민이 많았는데 관심 가져주셔서 감사하다"라며 "제작진이 동성애로 노이즈 마케팅을 하는 것 같다. 저희 부부는 동성애를 반대한다"라고 밝혔다.

이 같은 유은성의 발언은 즉시 논란이 됐다. 동성애 반대 의견은 물론이고 '마인'의 향후 내용을 언급하면서 경솔하다는 지적이 쏟아졌다. 이에 유은성은 해당 댓글을 삭제했으며, SNS는 비공개로 전환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