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범택시' 이제훈 "시즌2 원해, 배우들과 으쌰으쌰 하고파"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배우 이제훈이 '모범택시' 시즌2 가능성에 대해 언급했다.

이제훈은 31일 진행된 SBS 금토드라마 '모범택시' 종영 기념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배우 이제훈이 SBS 금토드라마 '모범택시' 종영 기념 인터뷰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사람엔터테인먼트]

이날 이제훈은 '모범택시'를 마친 소감으로 "아직 헤어나오지 못했다. 긴 시간동안 촬영을 했고 김도기 캐릭터와 '모범택시' 캐릭터에 푹 빠져있었다. 이 작품에 몰입해서 다양한 기분을 느꼈다. 이제 끝나서 해방이라는 생각보다는 좀 더 하고 싶다는 마음이 크다. 떠나보내기 힘든 마음이다. 보고 싶다"고 밝혔다.

시즌2에 대한 기대감도 전했다. 이제훈은 "시즌2를 했으면 좋겠다는 마음은 있다. 나는 일단 그렇다. 배우들은 이런 작품에 참여하면 참 좋겠다는 이야기를 가볍게 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훈은 "이야기를 쓰는 것도 쉽지 않겠고 표현하는 과정도 녹록지 않겠지만, 한 번 해냈으니 한 번 더 으쌰으쌰 해서 보여준다면 시청자 분들께 재미와 공감이 될만한 메시지를 보여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하게 된다"고 말했다.

한편 이제훈은 '모범택시'에서 누구보다 인간적이지만 악당들에게 자비란 없는 다크 히어로 김도기 역을 맡아 인상적인 연기를 펼쳤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