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아림, 갑질·조폭 동원 보복 폭행 의혹 반박 "진실 밝힐 것"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진아림이 '갑질 및 조폭 동원 보복 폭행' 의혹에 대해 허위사실이라고 주장하며 법적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진아림은 3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허위사실 유포죄, 협박죄, 명예훼손죄로 수서경찰서 형사2팀에 접수한 상태"라고 밝혔다.

진아림이 '갑질 여배우'설에 억울함을 토로했다. [사진=진아림 인스타그램]

이어 진아림은 "팬들이랑 나 기사 보고 쓰러졌다, 관심종자 팬이 돈 안 주면 허위기사 띄운다로 협박하더니 기사 잘 봤다"라고 말했다.

또 진아림은 "그 관심종자팬 음주운전 한 건 안 나오던데 저를 협박하고 명예훼손하는 스토커팬"이라며 "청문 감사실에 민원제기할 게 너무 많다. 진실은 밝혀진다. 명예훼손죄, 허위사실유포죄, 협박죄, 성희롱죄가 얼마나 무거운지 보여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28일 여배우 A씨의 갑질 의혹을 폭로한 남성이 서울 강남 한복판에서 무차별 폭행당하는 일이 벌어졌다.

이 남성은 자신이 SNS에 A씨의 갑질 의혹을 폭로하는 글을 올린 뒤 이 여배우가 조폭을 동원해 보복한 것이라 주장했다. 이후 A씨가 진아림이라는 의혹이 제기되며 논란이 일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