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예슬 "♥류성재 가라오케서 만나…'버닝썬 여배우' 절대 아냐"(전문)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한예슬이 남자친구 류성재와 관련된 의혹을 비롯해 '버닝썬 여배우' 의혹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한예슬은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많은 분들이 걱정하시는 부분들, 혹은 궁금하신 분들께 제 입으로 직접 여러분들께 말씀드리고 싶었다"라면서 남자친구 류성재와 관련된 의혹에 입을 열었다.

한예슬이 10세 연하 남자친구와 관련된 각종 의혹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사진=한예슬 인스타그램]

이어 한예슬은 "이 친구의 예전 직업은 연극배우였고 가라오케에서 일을 했던 적이 있던 친구다"라며 "많은 분들이 호스트바와 가라오케가 같다고 생각하시겠지만 전 다 오픈된 곳이 가라오케라고 생각하고 있었다"라고 말했다.

또 "유난히 흥도 많고 일찍부터 큰 사랑을 받아서 마음 가는대로 할 수 있는 기회가 어렸을때부터 많지 않다보니 오히려 시간이 흐를수록 좋아하는 곳을 가고, 좋아하는 걸 하는 게 더 숨기고 싶지 않았던 마음이 컸던 것 같다"라며 "이런 마음의 제가 몇 년 전 지인분들과 간 곳에서 처음 지금의 남자 친구를 알게 되었고 제가 사랑의 감정을 느끼게 된 건 작년 9월이다. 그 시기는 이 친구가 그 직업을 그만두고 난 후"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예슬은 "직업에 귀천이 없듯이 제 감정에 솔직하게, 빠르게 지나가는 시간의 흐름 속에 여자로서의 한예슬도 소중하고 싶어서 남자친구의 배경보단 제 감정이 느끼는 대로 지내고 있었다"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한예슬은 남자친구가 과거 유부녀, 이혼녀에게 금전적 스폰을 받았고, 피해자도 존재한다는 보도에 대해 "제가 남자친구와 긴 대화로 사실이 아니라는 걸 듣게 되었고, 제가 직접 보지 못한 소문들 보단 저에게 본인의 어려운 얘기를 진솔하게 해주는 제 친구 말을 믿고 싶다"라고 말했다.

또한 남자친구에게 금전적 지원을 해줬다는 것에 대해서는 "람보르기니를 남자친구에게 선물했다는 얘기에 제 새차를 남자친구에게 줘야하나 고민했다"며 해당 차량은 한예슬이 자신에게 선물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남자친구에게는 지금 이동할 차가 없어서, 제가 더 경제적 능력이 되는 지금 제 상황에서 저의 다른 차를 편히 타고 다닐수 있게 같이 키를 공유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버닝썬 여배우' 의혹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한예슬은 "입에 담지 못할 큰 사건의 주인공이 저라고 얘기하는 부분들은 정말 경찰, 검찰에서 밝혀주시길 제가 더 원하고 있다"며 "제가 제 사생활에 대한 모든 걸 다 공개할 순 없겠지만 위 내용에 관한 부분은 진실이라는걸 모든 걸 걸고 말씀드리니 다들 너무 걱정 말아달라"라고 해당 의혹을 부인했다.

"지금 만나는 남자친구와 언제까지 행복할지 미래는 장담할수 없지만, 현재에 감사하며 살겠다"라고 말한 한예슬은 "억울하고 화나서 소송으로 해결할 생각뿐이었지만 주변분들의 지도로 그 비용을 오히려 더 좋은 선한 기회로 기부하게 됐다. 이미지 세탁이라고 욕하셔도, 그 손가락들이 무서워서 피하면 여러분들이 주신 사랑 덕분으로 도울수 있는 감사한 저의 상황을 놓쳐버리는 게 되는거라고 좋은 말씀 주시는 지인분들 말만 새기고, 걱정해 주시고 지도해주신 분들께 감사의 말씀 드린다"라고 말했다.

이어 "저한테 부족한 부분은 채워나가고, 제가 잘할수 있는 부분은 더 열심히 해나가겠다"라며 "이 이후부터 절 걱정해주시는 분들과 저와 함께 해주시는 분들의 명예를 위해 허위 사실 유포 및 악성 댓글은 고소 및 차단한다"라고 강조했다.

다음은 한예슬 인스타그램 전문

예슬이에요.

여러 얘기들로 걱정 많으셨을텐데 오늘 촬영중이라 늦게 얘기 전해드려 죄송합니다.

많은 분들이 걱정 하시는 부분들,

혹은 궁금하신 분들께,,

제 입으로 직접 여러분들께 말씀드리고 싶었어요.

숨기지 않고 직접 제 입으로 말씀드리고 축하받고 싶어서.. 제가 올린 인스타 사진이.. 제 의도와는 다르게 얘기가 되고 있어서 저도 속상하지만..

그래도 저로 인해 시작된 얘기니 예슬이답게 얘기드릴게요.

먼저 지금 제가 행복하게 만나고 있는 남자친구에 관한 소문들부터 얘기 드릴게요.

이 친구의 예전 직업은 연극배우였고 가라오케에서 일을 했던적이 있던 친구예요.

많은 분들이 호스트바와 가라오케가 같다고 생각하시겠지만

전 다 오픈된 곳이 가라오케라고 생각하고 있었어요.

유난히 흥도 많고 일찍부터 큰사랑을 받아서 마음 가는대로 할수 있는 기회가 어렸을때 부터 많지 않다보니.. 오히려 시간이 흐를수록 좋아하는 곳을 가고, 좋아하는걸 하는게 더 숨기고 싶지 않았던 마음이 컸던거 같아요

이런 마음의 제가 몇년전 지인분들과 간곳에서 처음 지금의 남자 친구를 알게 되었고..제가 사랑의 감정을 느끼게 된 건 작년 9월이에요.

9월 그 시기는 이 친구가 그 직업을 그만두고 난 후..이구요.

직업에 귀천이 없듯이..

전 제 감정에 솔직하게..빠르게 지나가는 시간의 흐름 속에 여자로서의 한예슬도 소중하고 싶어서 남자친구의 배경보단 제 감정이 느끼는대로 지내고 있었어요.

여기까지가 지금의 제 남자친구의 직업, 만난 과정이에요.

그 뒤 기사에 거론된 피해자분이 계시다는 기사는 제가 남자친구와 긴 대화로 사실이 아니다는걸 듣게 되었고, 제가 직접 보지못한 소문들 보단 저에게 본인의 어려운 얘기를 진솔하게 해주는 제 친구 말을 믿고 싶습니다.

그리고 람보르기니를 남자친구에게 선물했다는 얘기에 저의 새 차를 남자친구에게 줘야하나 고민했어요;;;

그 차는 제가 저에게 선물한 차에요

어디서든 제가 타고 다니는 걸 보실수 있을 거예요

남자친구에게는 지금 이동할 차가 없어서, 제가 더 경제적 능력이 되는 지금 제 상황에서 저의 다른 차를 편히 타고 다닐수 있게 같이 키를 공유하고 있고요.

그리고 입에 담지 못할 큰 사건의 주인공이 저라고 얘기하신 부분들은 정말 경찰, 검찰에서 밝혀주시길 제가 더 원하고 있습니다.

제가 저의 사생활에 대한 모든걸 다 공개할순 없겠지만..

위 내용에 관한 부분은 진실이라는걸 모든걸 걸고 말씀드리니 다들 너무 걱정 말아주세요♡

또 지금 만나는 남자친구와 언제까지 행복할지 미래는 장담할 수 없지만,

현재에 감사하며 살겠습니다

그리고 진짜 마지막으로,

억울하고 화나서 소송으로 해결할 생각뿐이었던 제게..주변분들의 지도로 그 비용을 오히려 더 좋은 선한 기회로 기부하게 되었습니다.

이미지 세탁이라고 욕하셔도,

그 손가락들이 무서워서 피하면 여러분들이 주신 사랑 덕분으로 도울 수 있는 감사한 저의 상황을 놓쳐버리는게 되는거라고..

좋은말씀 주시는 지인분들 말만 새기고, 걱정해 주시고 지도해주신 분들께 감사의 말씀 드립니다.

저한테 부족한 부분은 채워나가고,

제가 잘할수 있는 부분은 더 열심히 해나가겠습니다.

내일부턴 밝은 예슬이로 행복한 모습으로 다시 인사드릴게요!

P.S. 이 이후부터 절 걱정해주시는 분들과 저와 함께 해주시는 분들의 명예를 위해!!

허위사실및 악성 댓글들은 고소 들어갑니다!

믿어주시고 지켜봐주세요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