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예슬, ♥류성재 논란에도 유튜브 활동ing "악플, 캡처 후 삭제"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배우 한예슬이 각종 논란 속에서도 유튜브에 영상을 올리며 예정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한예슬은 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한예슬 is'에 "나의 테라스 꾸미기 도전기"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배우 한예슬이 남자친구 류성재의 접대부 논란에도 유튜브 영상을 게재하며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사진=한예슬 유튜브]

영상 속 한예슬은 자신의 집 테라스 인테리어 과정을 선보였다. 테라스를 어떤 목적으로 꾸밀지, 어떤 가구를 배치할 지 등을 시청자들과 논의하는 모습이 인상적이다. 인테리어 관련 영상인만큼 남자친구 류성재에 대한 언급은 없다.

한예슬은 최근 남자친구 류성재의 유흥업소 접대부 출신 의혹을 부인한 지 하루만에 입장을 번복해 화제를 모았다.

한예슬은 류성재를 둘러싼 의혹에 대해 "(류성재는) 연극배우였고 가라오케에서 일한 적 있는 친구다. 많은 분들이 호스트바와 가라오케가 같다고 생각하겠지만 가라오케는 다 오픈된 곳이라 생각한다"며 "몇년 전 지인들과 간 가라오케에서 남자친구를 만났고, 사랑의 감정을 느끼게 된 건 지난해 9월이다"고 해명했다.

이후 한예슬은 하루가 지난 3일 유튜브 채널에 영상을 올리며 예정대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유튜브 댓글창에는 한예슬을 향한 엇갈린 시선의 누리꾼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한예슬 하고 싶은 것 다 해라", "한예슬 인생이니까 알아서 잘 살아라", "진짜 부럽다" 등 응원의 댓글이 게재된 반면, 남자친구의 직업을 언급하며 조롱하는 악플도 이어지고 있다.

이와 관련, 한예슬 측은 영상 설명란에 "본 영상에 달리는 악플은 프로필 링크와 함께 캡처되어 삭제됨을 알려드린다"고 게재했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