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 쇄신 앞장선 초선의원들, 조국 사태·부동산 '쓴소리' 없었다


文 75분간 '차담회'… 재정확대·백신휴가·LH 쇄신 등 정책 제언

더불어민주당 초선 의원들이 3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초선의원 초청 간담회'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아이뉴스24 김보선 기자] 더불어민주당 초선의원들이 3일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코로나19 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적극적인 재정확대, 백신휴가, 부동산 정책, 일자리, 기후위기 대응 등 현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이날 청와대에서 오전 10시30분부터 약 75분간 진행된 간담회에는 '더민초' 소속 81명 중 68명이나 되는 많은 인원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부동산 정책 실패에 대한 지적이나 '조국 사태' 같은 정치적 사안은 거론되지 않은 걸로 나타났다.

그간 초선의원들이 4·7재보선 참패 이후 당 쇄신 전면에 나선데다, 문 대통령과의 만남도 청와대 측에 먼저 요청해 성사된 자리인 만큼 국정운영에 대한 쓴소리를 낼 걸로 관심을 모았지만 분위기는 예상과 달랐다. 더민초 간사를 맡은 고영인 의원은 이날 브리핑에서 "국민들의 어려움에 대해서 진지하게 제안하고 화답하는 자리였다"고 전했다.

부동산 세금, 공급문제들은 당내 부동산 특위의 논의를 바탕으로 초선 의원들이 적극 참여해서 결론 낼 것이기 때문에 따로 얘기하지 않았다고 한다. '조국 사태'에 대한 질문도 나오지 않았다. 전날 송영길 당대표는 '국민소통 민심경청 프로젝트 대국민 보고'를 발표하면서 "법률적 문제와는 별개로 자녀입시관련 문제에 대해서는 조 전 법무부 장관도 수차례 공개적으로 반성했듯이 우리 스스로도 돌이켜보고 반성해야할 문제"며 "국민과 청년들의 상처받은 마음을 헤아리지 못한 점을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했다.

이에 대해 고영인 의원은 "대통령에게 질문할 필요성을 못 느낀 것 같다"고 설명했다.

더불어민주당 초선의원 모임 '더민초'의 운영위원장인 고영인 의원이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의 간담회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왼쪽부터 홍기원, 오기형, 고 의원. (공동취재사진) [사진=뉴시스]

간담회에서 고영인 의원은 청년 공정과 주거안정, 고용보험에 가입되지 않은 실직자나 소상공인에 대한 긴급 지원책 마련을 요청했다. 특히 "코로나라는 비상한 시기에는 비상한 대책이 요구되게 마련이다. 재정당국이 곳간을 걸어 잠그는 데만 신경쓰지 않도록 좀 더 힘써달라"고 했다.

부동산 문제와 관련,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과감한 인적쇄신 주문도 나왔다. 천준호 의원은 "LH 관련해서 보다 과감한 조직 분리와 인적쇄신이 필요하다"고 요구하고 원가공개, 값싸고 질좋은 아파트 공급에 대해서도 건의했다.

장경태 의원은 1년 이상 최저기준 미달 주거 환경에서 거주한 것이 입증되면 보증금과 월세를 지원하는 '청년주거 책임제'를 건의했다. 또 근로신청을 하게 되면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근로 지원을 책임지고 할 수 있도록 하는 '청년일자리 국가책임제'도 요청했다.

이탄희 의원은 적극재정을 주문했다. 이 의원은 "지금은 전시 재정을 편성한 각오로 임해야 한다. 재정당국이 보다 적극성을 촉구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조오섭 의원은 국가 균형발전이 심각한 위기에 처했다는 점을 지적하며 "수도권, 비수도권 차별을 없애야 한다"고 했다.

남북관계에 대해선 양기대 의원이 "남북 정상회담 합의사항을 이번에 방미 성과를 계기로 더욱 실천해 '도보다리 영광'을 재현해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냈다.

최근 부실급식 문제가 도마에 오른 군장병의 처우 개선 문제는 김병주 의원이 목소리를 내며 "의식주, 개인 휴대 설비 등에 대해 획기적으로 처우개선을 해달라"고 촉구했다.

신현영 의원은 백신휴가제가 대기업을 중심으로 부분적으로 시행되고 있는 점을 지적했다. 신 의원은 "중소기업이나 일용직 노동자들도 국가에서 적극 지원해 백신 휴가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보선 기자(sonnta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