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큰 배신감→시원하게 아작"…'펜트하우스3' 더 매워진 김순옥 막장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펜트하우스' 시즌3가 '더 매워진 막장'을 예고하고 나섰다. 악인들의 욕망이 마지막 시즌에서 결국 파멸을 이끌어낼 수 있을까.

4일 SBS 새 금요드라마 '펜트하우스' 시즌3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제작발표회에는 유진 김소연 이지아 엄기준 봉태규 윤종훈 윤주희 김영대 김현수가 참석했다.

배우 유진 김소연 이지아 엄기준 봉태규 윤종훈 윤주희 김영대 김현수가 4일 열린 SBS 새 금요드라마 '펜트하우스3'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SBS]

'펜트하우스3'는 채워질 수 없는 일그러진 욕망으로 집값 1번지, 교육 1번지에서 벌이는 서스펜스 복수극이다. 지난해 시즌1을 시작으로 지난 4월 시즌2까지 성료하며 대망의 마지막 시즌을 앞두고 있다.

오윤희 역 유진은 "시즌3은 조금 찝찝함이 있다. 죗값을 다 치르지 못한 분들이 나와서 활개를 친다. 끝인줄 알았는데 끝 아닌 상황이 슬프고 지친다. 열심히 (복수) 해봐야죠"라고 시즌3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천서진 역 김소연은 "시즌3 대본을 처음 봤을 때, '서진아 너 이러면 안 돼. 어디까지 갈거야'라는 생각이 들었다. 많이 놀랐다. 여러분들이 많이 궁금해 해주셨으면 한다. 시즌3에서도 천서진은 천서진이다 싶다. 천서진스럽게 악행을 해나가는 모습을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심수련 역 이지아는 "더 충격적인 엔딩이 기다리지 않을까 내심 기대한다. 시즌3 하이라이트 영상에 나왔던 '아직도 심수련으로 보이니?'라는 장면이 중요한 키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미스터리해지는 수련의 행보를 기대해달라"고 애정을 당부했다.

배우 김소연-유진-이지아가 4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SBS 금요드라마 '펜트하우스 시즌3'(극본 김순옥·연출 주동민)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SBS]

주단태 역 엄기준은 '국민 나쁜X'이 된 소감을 묻는 질문에 "국민 XXX가 될 수 밖에 없는 대본이었다. 키스신이 없기 때문에 홀가분하게 시즌3를 촬영 중이다"고 말했다.

봉태규는 "규진은 굉장히 긍정적이고 밝다. 잘 일어서려고 한다. 또 그 친구들과 어울리면서 애를 쓸 것"이라 말했고, 새로운 욕받이 하윤철 역을 맡은 윤종훈은 극중 은별 대신 자수한 것과 관련 "윤철로서 할 수 있는 최대의 선택이라는 생각은 든다. 시즌3에서는 1회부터 많은 것이 변할 것이다"고 말했다.

배로나 역 김현수는 "첫방송부터 많이 놀라실 것이다. 여기서 얘기할 수 없어서 너무 아쉽다. 시즌2에서 내가 살아 돌아오는 것보다 더 급박하고 가슴 아픈 사연들이 펼쳐질 것이다. 대본 받자마자 든 생각은 '역시 마지막 시즌이구나' 였다"고 말했다.

또 유진은 극중 딸 배로나 역을 맡은 김현수를 향해 "드라마를 하면서 김현수가 진짜 딸 같은 느낌이 든다. 속을 좀 썩였지만 너무 예쁜, 파란만장한 시간을 함께 보낸 모녀다. 실제로도 사랑하게 된 것 같다. 이렇게 인연을 갖게 돼서 좋다. 앞으로 현수의 삶도 엄마처럼 지켜볼 것 같다"며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김현수 역시 "유진 덕분에 촬영장에서 더 몰입할 수 있었다. 선배님께 항상 연락 드리고 나오는 작품 찾아보며 응원할 것"이라며 존경심을 드러냈다.

엄기준 봉태규 윤종훈이 4일 열린 SBS 새 금요드라마 '펜트하우스3'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SBS]

김소연은 매력적인 악역 천서진의 시즌3 관전포인트에 대해 "시즌3에서 천서진은 시즌1의 악행과 화려함을 다시 선보인다. 시즌1의 스타일에 매운맛을 추가했다. 색다른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지아는 시즌2에서 나애교와 심수련을 오가는 1인 2역 연기로 화제를 모았다. 이지아는 "1인 2역 얘기를 듣고 걱정이 컸다. 그래서 전혀 다른 삶을 살아온 두 사람의 상황에 최대한 집중했다. 내가 둘 다 연기를 해야하니 각 신과 대사를 그 어느 때보다도 치밀하게 세심하게 연구하고 준비했다"고 말했다.

엄기준은 '펜트하우스3'에서 집중해야 할 주단태의 면모에 대해 "'저렇게 살면 안 된다'는 메시지를 주고 싶다. 권선징악이다. 연기하면서 죄책감은 전혀 없다. 어떻게 하면 사람을 더 잘 죽일 수 있는지 고민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봉태규는 이규진 캐릭터의 시즌3 변화 양상에 대해 "관계의 변화가 있다. 약간의 우월감에서 오는 자신감, 거기서 오는 업그레이드 된 찌질함이 있을 것이다. 더 업그레이드 될 것이 있더라"고 말해 기대감을 더했다.

마지막으로 유진은 "'펜트하우스' 오윤희는 배우 인생에서 처음으로 해보는 새로운 캐릭터였다. 오윤희에 대한 애정도 커지고 있다. 굉장히 깊이 고심, 고민하며 성장할 수 있는 작품이었다"며 "시즌3에서는 정의를 실현하기 위해 애쓰는 모습이 나올 것이다"며 사이다 복수를 예고했다.

이지아는 "심수련은 굉장히 모험이었다. 내가 연기한 캐릭터 중 감정 변화가 많고 입체적이었기 때문이었다. 시즌을 더해가며 심수련의 감정선을 따라가려 노력했다. 앞으로 얼마나 치밀한 그림이 그려질지 궁금하다. 한 번 시원하게 아작을 내보겠다"며 "아주 큰 배신감을 드리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배우 김소연-유진-이지아가 4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SBS 금요드라마 '펜트하우스 시즌3'(극본 김순옥·연출 주동민)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SBS]

'펜트하우스3' 시청률 공약에 대한 질문도 이어졌다. 엄기준은 "첫방송 예상 시청률은 20.8%로 예상한다. 배우들과 만원 내기를 했다"고 말했다. 봉태규는 "시즌1에서 일정 시청률을 기록하면 단체 봉사활동을 가자고 얘기했었는데 시국 때문에 하지 못했다. 이젠 예방접종도 했으니 잘 해결되지 않을까 싶다. 최고시청률을 찍으면 하지 못했던 봉사활동을 가보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펜트하우스3'는 4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