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더 사람처럼 대답하는 '기가지니3' 출시


"지니야 TV 틀어줘" 붙여서 말해도 명령 수행…집안 가전 제조사 관계없이 원격 제어

모델이 KT 기가지니3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KT]

[아이뉴스24 송혜리 기자] KT가 '기가지니3'를 선보인다.

음성인식 성능을 향상해 더 지능적인 대화가 가능해지고, 국내 셋톱박스 최고 사양 하드웨어와 스피커 성능을 갖췄다. 음성 명령으로 전화를 걸거나 받을 수 있고, 초기 단계지만 감정표현으로 친근감을 높인 게 특징이다.

KT(대표 구현모)는 생활 편의성을 높인 '기가지니3'를 출시했다고 10일 발표했다.

기가지니3는 음성인식 성능이 개선됐다. '듀얼 어쿠스틱 에코 캔슬러' 기술을 적용해 TV와 기가지니 스피커에서 나오는 에코(소리울림)를 동시에 제거해 안정적으로 목소리를 알아듣는다.

또 최신 음성 전처리(음향신호를 받아 가공해 음성인식기에 전달하는 과정) 솔루션을 적용해 음성보다 소음이 더 큰 상황에서도 호출어를 훨씬 잘 인식한다.

특히, 호출어와 명령어를 연속해서 말해도 잘 알아듣도록 했다. 예를 들어, 과거에는 "지니야"를 부르고 "네"라는 응답을 들은 후 "TV 틀어줘" 같은 명령어를 말할 수 있었다면, 기가지니3에서는 "지니야 TV 틀어줘"를 붙여서 말해도 무리 없이 명령을 수행할 수 있다.

딥러닝 기반 TTS 기술로 목소리도 더 자연스럽고 부드러워졌다. 키즈가구에서도 친근하게 이용할 수 있는 목소리를 추가했으며, 하반기엔 더 다양한 목소리를 선보일 예정이다.

기가지니3는 이전 기가지니 시리즈와 같이 세계적인 음향기기 브랜드 '하만카돈 스피커'를 적용하면서도 출력은 이전 단말보다 50% 높인 최대 15W로 더욱 깊고 웅장한 저음을 즐길 수 있다. 또 돌비 최신 영상 기술인 '돌비 비전'을 탑재해 글로벌 OTT에서 제공하는 더 선명하고 또렷한 영상을 볼 수 있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블루투스 핸즈프리 통화 기능도 추가됐다. 휴대전화와 기기지니3를 블루투스로 연결해 전화가 왔을 때 음성호출로 전화를 받으면 된다. 블루투스 방식이기 때문에 별도 가입 없이 이용이 가능하다.

아울러 상황별 대화 추천(큐레이션) 기능으로 편의성도 높였다. 기가지니를 처음 작동하거나 TV를 켰을 때 기가지니3가 먼저 이용자에게 말을 걸며 콘텐츠를 추천하거나 대화를 시도한다. 또 이르면 올해 기가지니3에 적용될 '개인화 플랫폼'은 이용자의 상황에 맞는 미디어 서비스와 콘텐츠를 제안할 예정이다.

LED 리액션을 통해 감정을 표현할 수 있는 있다는 점도 눈에 띈다. 점으로 된 LED가 평시에는 디지털시계로 사용하고, 일정한 감성대화를 할 때는 웃는 표정 등을 표현한다.

또 향상된 적외선(IR) 제어 기능을 적용해, 별도 제품 사용 없이 쉽게 말로 집안의 가전제품들을 제어할 수 있게 됐다.

이전까지는 등록된 일부 600여 제조사 공기청정기, 선풍기, 에어컨 등 6종의 가전에 한해 IR 제어를 제공했지만, 기가지니3부터는 리모컨으로 작동하는 가전들은 간단한 학습을 통해 제조사나 모델에 관계없이 스마트홈 원격 제어를 이용할 수 있다.

송재호 KT AI·DX융합사업부문장(부사장)은 "기가지니 출시 이후 4년여에 걸친 이용자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더욱 편리해지고 한층 똑똑해진 기가지니를 선보이게 됐다"며 "언택트 영향으로 가정에서 보내는 시간이 늘어난 만큼 고객들의 생활을 혁신시키는 AI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송혜리 기자(chewo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