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첫방] '월간 집' 정소민x김지석, '내 집' 화두 공감+재미 잡을까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월간 집'이 '내 집 마련'이라는 화두를 던지며 출격에 나선다. 정소민과 김지석이 보여줄 '내 집 마련 로맨스'가 시청자들의 공감을 잡을 수 있을까.

16일 첫 방송되는 JTBC 새 수목드라마 '월간 집'(극본 명수현 연출 이창민)은 집에서 사는(live) 여자와 집을 사는(buy) 남자의 내 집 마련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로, 사회적 관심사인 '부동산', '집'에 대한 이야기를 한다.

'월간 집'이 16일 첫 방송된다. [사진=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 JTBC스튜디오]

배경은 리빙 잡지사 '월간 집'이다. 에디터 나영원(정소민 분)과 대표 유자성(김지석 분)은 이 '월간 집'에서 집주인과 세입자의 관계에서 고용인과 피고용인으로 재회한다. 두 사람은 한 치도 물러서지 않는 티격태격을 예고한다.

여기에 '오지랖 3인방' 여의주(채정안 분), 최고(김원해 분), 남상순(안창환 분), 그리고 찐친 신겸(정건주 분)과 장찬(윤지온 분) 등이 다채로운 케미를 만들어낼 예정이다.

정소민은 "따뜻한 매력, 유쾌한 매력, 여기에 부동산에 대한 쏠쏠한 정보까지 있는 생활 밀착형 드라마"라고 '월간 집'을 소개했다. 또 김지석은 "집도, 사랑도 발품"이라며 공감 로맨스를 예고했다. 매회 가슴을 울리는 내레이션도 공감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연출을 맡은 이창민 감독은 "우리 드라마엔 연기 구멍이 없다"고 자신하며 "'월간 집'은 기존의 로맨스 드라마와는 결이 다르다. 대본엔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이렇게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가 있었고, 그걸 보여주고 싶었다"라고 갈수록 더 재미있는 작품이라 전했다.

전작 '로스쿨'은 김명민, 이정은, 김범, 류혜영 등 배우들의 열연과 촘촘한 대본, 감각적인 연출로 시청자들의 호평을 얻었다. 이에 '로스쿨'은 시청률 6%대를 기록하며 수목극 1위로 종영됐다. 이에 '월간 집'에 대한 기대감도 커지고 있는 상황. 하루 뒤인 17일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가 기대 속에 첫 방송되는 가운데 '월간 집' 역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공감 스토리로 흥행에 성공할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