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제비뽑기는 위클리 먼데이 "최연소 가왕 노렸는데"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복면가왕' 제비뽑기는 걸그룹 위클리 먼데이였다.

20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4연승에 도전하는 가왕 ‘5월의 에메랄드’와 복면가수 4인의 피 튀기는 솔로곡 무대가 공개됐다.

'복면가왕'에 위클리 먼데이가 출연했다.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

2라운드 첫번째 대결은 시츄와 제비뽑기의 무대였다.시츄는 제니의 '솔로'로, 제비뽑기는 악동뮤지션의 '어떻게 이별까지 사랑하겠어 널 사랑하는 거지'로 서로 다른 매력으로 무대를 장악했다.

투표 결과 한 표 차로 시츄가 3라운드에 진출했다. 복면을 벗은 제비뽑기는 걸그룹 위클리 먼데이였다.

먼데이는 "연습생 때부터 즐겨봤던 프로그램에 나와 꿈만 같다"라고 말했다. 2NE1 산다라박, 공미지와 댄스 무대에 "정말 우상이다"라고 말했다. ​

'복면가왕' 최연소 가왕을 목표로 했던 그는 "최연소와 장기를 하고 싶었다"라고 수줍게 웃었다.

​그는 "신인 걸그룹에 이렇게 노래 하는 친구가 있구나 알아줬으면 하는 마음이었다. 위클리 멤버들도 잘하는 친구들이 많다. 관심을 보여달라"라고 관심을 당부했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