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소리꾼 새 가왕 됐다…유미·쏠·먼데이·이규석 '반전'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복면가왕' 소리꾼이 새 가왕이 된 가운데 '5월의 에메랄드'는 가수 유미였다. 쏠과 위클리 먼데이, 이규석 등도 반전 정체를 공개했다.

20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4연승에 도전하는 가왕 '5월의 에메랄드'와 복면가수 4인의 솔로곡 무대가 공개됐다.

'복면가왕'에 유미와 쏠, 위클리 먼데이, 이규석 등이 반전 정체를 공개했다.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

가왕전에서는 이규석과 쏠을 이기고 올라온 '소리꾼'과 5월의 에메랄드가 맞붙었다. 5월의 에메랄드는 신해철의 '슬픈 표정 하지 말아요'를 선곡해 가왕다운 무대를 선사했다. 투표 결과 소리꾼이 새 가왕이 됐다.

4연승 가왕 문턱에서 아쉽게 작별을 고한 5월의 에메랄드 정체는 가수 유미였다. '사랑은 언제나 목마르다' '별'로 큰 사랑을 받은 가수다. 앞서 눈물을 보였던 유미는 "가수라면 누구나 이 무대를 꿈꿀 것 같다. 이런 좋은 무대에 설 수 있었다는 것이 대견해 눈물이 났다"라고 말했다.

유미는 "좋은 공연형 가수로 성장하는 것이 꿈이다. 100세가 됐을 때 미친 듯이 노래하는 것이 꿈이다"라는 바람을 드러냈다.

이날 무대에서는 '시츄' 쏠, '제비뽑기' 위클리 멤버 먼데이, '닭살커플' 이규석 등이 복면을 벗었다.

아쉽게 3라운드 무대에서 아쉽게 탈락한 쏠은 '음색천재'로 패널들의 칭찬을 받았다. 쏠은 "3라운드까지 올줄 몰랐다. 신기하고 뿌듯했다"라고 말했다. 쏠은 바코드 주혁에게 콜라보 러브콜을 보냈고, 주혁은 "좋아해서 많이 찾아들었다"라고 화답했다. 쏠은 "조만간 신곡이 나온다. 많이 사랑해달라"고 말했다.

위클리 먼데이는 "연습생 때부터 즐겨봤던 프로그램에 나와 꿈만 같다"라고 말했다. '복면가왕' 최연소 가왕을 목표로 했다는 먼데이 "최연소와 장기를 하고 싶었다"라고 수줍게 웃었다. ​그는 "신인 걸그룹에 이렇게 노래 하는 친구가 있구나 알아줬으면 하는 마음이었다. 위클리 멤버들도 잘하는 친구들이 많다. 관심을 보여달라"라고 관심을 당부했다.

이규석은 올해 데뷔 35년차로, 기차와 소나무의 보컬로 당대 인기를 누렸던 원조 꽃미남 가수다. 올해 59세인 이규석은 동안 외모와 맑은 음색으로 당시 히트곡을 불러 눈길을 끌었다. 패널들은 시간을 잊은 듯한 이규석 무대에 "59세 맞나" "거짓말 같다"라며 놀라워했다. 이규석은 "잔잔한 음악도 가치있다고 생각한다. 토닥토닥 해주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