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치지 않고서야' 정재영 "하루하루 버티는 직장인, 현실 속 나와 닮아"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미치지 않고서야' 정재영이 극중 캐릭터에 공감한다고 말했다.

23일 오후 MBC 새 수목드라마 '미치지 않고서야'(극본 정도윤, 연출 최정인)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최정인 감독과 정재영, 문소리, 이상엽, 김가은이 출연해 작품을 소개했다.

23일 오후 MBC 새 수목드라마 '미치지 않고서야' 제작발표회에 정재영이 참석했다.

정재영은 갑자기 회사 한명전자에 불어닥친 인원 감축으로 인해 인사팀으로 발령난 베테랑 엔지니어 최반석 역을 맡는다. 22년 차 개발자에서 인사팀 부장으로 불시착 하게 된다.

정재영은 "대본을 봤을 때 제가 직장 생활을 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애환과 재미가 있구나. 제 나이 또래들의 직장 생활 모습이었기 때문에 공감이 갔다"라고 출연 이유를 전했다.

이어 "반석이 직장에서 버티려고 하는데 실제 저와도 같다. 어떻게 연기하며 버틸까 생각한다. 그렇게 하루하루 살고 있다. 드라마 안에서도 비슷하다. 환경과 시간에 의해서 물갈이도 되고, 현실의 저와 비슷하다. 저희는 계약직이라 정직원이라 부러운 점도 있지만 현실과 비슷한 점도 있었다"라고 말했다.

흥행에 대한 부담을 묻자 "다른 배우들이 함께 가져가겠다고 이야기 했다"고 웃었다.

'미치지 않고서야'는 격변하는 직장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 몸부림치는 n년 차 직장인들의 치열한 생존기를 그린다. 직장인이라면 한 번쯤 고민할 퇴사부터 이직, 해고까지 시청자들의 공감을 불러일으킬 소재로 이야기를 그려낼 예정이다.

'미치지 않고서야'는 이날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