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로켓, 팔꿈치 통증 교체 롯데 상대 '4이닝 6실점'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두산 베어스 선발 마운드에서 1선발 임무를 맡고 있는 워커 로켓이 롯데 자이언츠 타선에 혼쭐이 났다. 로켓은 25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롯데와 주말 홈 3연전 첫날 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그러나 5회를 채우지 못하고 마운드를 내려갔다. 오른쪽 팔꿈치 통증 때문이다.

로켓은 두 번째 투수 박종기에 마운드를 넘길 때까지 롯데 타자를 상대로 4이닝 동안 81구를 던졌고 8피안타(1홈런) 3볼넷 5탈삼진 6실점했다.

두산 베어스 투수 워커 로켓이 25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 홈 경기 도중 오른쪽 팔꿈치 통증으로 5회초 교체됐다. [사진=정소희 기자]

경기 초반은 괜찮았다. 1회초와 2회초 전준우와 한동희에게 각각 2루타와 안타를 맞았으나 후속타자를 잘 처리하며 실점하지 않았다.

그러나 3회초 1사 후 추재현, 손아섭, 전준우에 연속 2루타를 허용해 2실점했다.

5회초 전준우에게 2점 홈런을 허용한 뒤 정훈과 안치홍에게 안타와 2루타를 맞았다. 그는 결국 후속타자 나승엽 타석 때 박종기와 교체돼 이날 경기를 먼저 마쳤다. 팔꿈치 통증이 원인이 됐다.

진루를 허용한 주자 2명은 한동희의 적시타로 모두 홈을 밟았고 로켓의 자책점이 됐다. 그는 해당 이닝에서 아웃 카운트를 단 하나도 잡지 못했다.

두산 구단은 "로켓은 현재 팔꿈치 부위에 아이싱 중"이라며 "경과와 상태를 지켜보고 있다"고 밝혔다.

두팀의 경기는 6회가 진행 중인 가운데 롯데가 두산에 6-1로 앞서고 있다.

/잠실=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