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백종원 클라쓰', 2년전부터 논의...BTS에 숟가락만 얹으면 돼"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백종원이 새 프로그램 '백종원 클라쓰'에 대한 책임감을 내비쳤다.

28일 첫방송된 KBS '백종원 클라쓰'에서는 백종원이 방송 전 제작진들과 회의를 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백종원은 제작진에게 "2년 전부터 얘기해 왔던 거라 사명감을 가져야 한다. BTS, 세븐틴을 케이팝으로 한국을 알리고 있다. 한식은 숟가락만 얹으면 된다"고 말했다.

백종원 클라쓰 [사진=KBS 캡처]

이어 "아티스트를 통해 외국 문화에 관심을 가지지만 결국 그 나라에 빠지는 건 음식 때문이다"고 덧붙였다.

백종원은 "나는 다른 요리 프로와 차별화 해 외국인들에게 요리를 알려주고 있다. '저거 해볼만 한데? 우리 나라에서 해볼까'라는 생각이 들었으면 좋겠다. 한식 붐이 일었으면 좋겠다"고 포부를 드러냈다.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