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가디슈' 정만식 "카체이싱 위해 15일 만에 운전면허 취득"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정만식이 운전 면허를 땄다고 밝혔다.

정만식은 1일 오전 온라인으로 진행된 영화 '모가디슈'(감독 류승완) 제작보고회에서 "이번 영화에서 운전하는 신이 있어서 면허를 땄다"라고 말했다.

배우 정만식이 1일 오전 영화 '모가디슈'(감독 류승완)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이어 "류승완 감독님이 운전 장면을 잘해줘야 한다고 하시더라. 그래서 다음 날 바로 등록해서 15일 만에 면허를 땄다"라며 "카체이싱 장면도 볼만한 긴장감이 있지 않을까 싶다"라고 전했다.

'모가디슈'는 1991년 소말리아의 수도 모가디슈에서 내전으로 인해 고립된 사람들의 생사를 건 탈출을 그린다. 류승완 감독의 신작이자 11번째 장편 영화다.

김윤석은 대한민국 대사관 한신성 대사, 조인성은 안기부 출신의 정보요원 강대진 참사관, 허준호는 북한의 림용수 대사, 구교환은 태준기 참사관, 김소진은 한신성 대사의 부인 김명희, 정만식은 서기관 공수철, 김재화는 사무원 조수진, 박경혜는 막내 사무원 박지은을 연기했다.

이들은 거짓말 같은 상황에서 생존을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하는 인물들의 이야기를 담아냈다. 또 모로코 100% 로케이션 촬영으로 압도적 스케일을 자랑해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모가디슈'는 오는 28일 개봉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