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신봉선 "정 든 '골때녀', 왜 여태껏 축구 안하고 살았을까"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컬투쇼' 신봉선이 '골 때리는 그녀들'에 대한 기대감을 당부했다.

1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방송인 신봉선이 스페셜 DJ로 참여했다.

'컬투쇼' 신봉선이 '골 때리는 그녀들'에 대한 응원에 감사 인사를 보냈다. [사진=SBS]

이날 신봉선은 '골 때리는 그녀들'의 화제성에 대해 언급하며 "우리 뿐만 아니라 구척장신, 불나방, 액셔니스타, 국가대표팀 모두 열정이 가득하다. 어느 하나 만만한 팀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신봉선은 "구척장신이 승부차기에서 진 뒤 우는 모습에 많은 시청자 분들이 같이 눈물을 흘려주셨더라. 예능인으로서 스포츠를 하며 응원을 받는 기분이 새롭더라"고 회상했다.

또 신봉선은 "경기를 하고 나면 적으로 만난 상대팀도 정이 들더라. 나는 왜 여태껏 이런 걸 못하고 살았나 모르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