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일의밤' 이성민 "고민 많던 남다름, 사춘기 지나 성숙해져"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이성민이 '제8일의 밤'에서 다시 만나게 된 박해준, 남다름과의 연기 호흡을 전했다.

이성민은 6일 오후 화상으로 진행된 넷플릭스 영화 '제8일의 밤'(감독 김태형) 인터뷰에서 오랜만에 함께 연기 호흡을 맞춘 박해준에 대해 "같은 극단에서 작업을 했던 배우인데 '미생' 때 다시 만났다. 그 때는 참 낯설었다"라고 말했다.

배우 이성민이 6일 넷플릭스 영화 '제8일의 밤'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넷플릭스]

이어 "늘 극단에서 활동하던 배우를 TV나 영화의 카메라 앞에서 눈을 맞추고 연기하는 것이 굉장히 낯설다. 아마 특별해서 그런 것 같다"라며 "이번 영화에서 해준이를 만났을 때는 편했다. 이미 서로 그 쪽 일에 적응이 된 상태였던 것 같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연극할 때는 지금과는 다른 캐릭터로 만났다. 서로 멋있는 캐릭터가 아니었다. 양복을 입고 연극을 해본 적이 없다. 그래서 새로웠는데 '제8일의 밤'에서는 그런 것이 상쇄가 된 상태라 편하게 작업을 했다"라고 덧붙였다.

또 tvN 드라마 '기적'에서 아들 역을 맡았던 남다름에 대해서는 "그 때 다름이가 사춘기라 상당히 고민이 많을 때였다. 다른 고민도 많았겠지만, 그 때 제가 들은 건 배우로서의 고민이었고 치열하게 연기 했었다"라며 "다시 만났을 때는 사춘기가 지난 고2, 고3 때라 훨씬 성숙해졌더라"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이성민은 "세상을 아무것도 모르는 맑은 스님의 모습도 있지만 후반 카리스마 있는 모습도 보여줘야 했다. 연기를 폭넓게 해야 하는 캐릭터였다. 그걸 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했고 저 역시도 좋은 앙상블을 보이기 위해 노력했다"라며 "개인적으로 이 영화 속 성공한 캐릭터가 남다름의 청석이 아닐까 싶다. 앞으로 대한민국의 청년으로 멋진 캐릭터를 많이 하는 배우가 되길 기대한다"는 바람을 전했다.

지난 2일 공개된 '제8일의 밤'은 7개의 징검다리를 건너 세상에 고통으로 가득한 지옥을 불러들일 '깨어나서는 안 될 것'의 봉인이 풀리는 것을 막기 위해 벌어지는 8일간의 사투를 그린 작품이다.

이성민은 죽은 자의 영혼을 볼 수 있는 능력으로, 저승으로 가지 못한 불쌍한 영혼들을 안내해 주는 일을 하던 전직 승려 박진수를 맡아 박해준, 남다름, 김유정, 김동영 등과 연기 호흡을 맞췄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