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윤희, 러블리 딸 로아와는 다른 'FM 엄마'…서툰 솔로 육아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조윤희와 딸 로아의 일상이 공개된다.

JTBC 신규 예능 프로그램 '용감한 솔로 육아 - 내가 키운다' (이하 '내가 키운다')는 다양한 이유로 혼자 아이를 키우게 된 출연자들이 모임을 결성해 서로의 일상을 공유하고 관찰하는 프로그램이다.

'내가 키운다'에 조윤희가 출연해 딸과의 일상을 공개한다. [사진=JTBC]

'내가 키운다'에 김현숙, 김나영, 조윤희, 채림이 출연한다. [사진=JTBC]

9일 첫 방송에서는 첫 솔로 육아 모임을 가진 멤버들의 반가운 만남이 공개된다. 1세대 솔로 육아족으로 회장직을 맡은 김구라와 공감 여왕으로 등극한 모임 매니저 채림, 그리고 용감한 솔로 육아기를 공개할 조윤희, 김현숙, 김나영이 그 주인공.

최근 진행된 '내가 키운다' 첫 촬영부터 환상의 케미를 보여준 이들은 눈물과 웃음이 오가는 예측불가의 현장을 만들었다. 특히 매니저 채림은 "우리를 보고 용기 낼 수 있었으면 좋겠다"라며 모임에 합류한 이유를 공개해 앞으로의 활약에 기대감을 주었다.

티저 영상부터 큰 화제를 불러일으킨 조윤희의 딸 로아와 조윤희의 일상이 기대를 모은다. 첫 만남에서부터 카메라와 사랑에 빠지고, 해님과 통화하는 등 조금은 엉뚱하지만 사랑스러운 로아의 매력에 출연자들 모두 로아에 푹 빠졌다는 후문이다.

또, 방송 최초로 공개되는 엄마 조윤희의 모습도 많은 이들의 궁금증을 자아낸다. 자유분방한 성격의 로아와 달리 정석대로 생활하는 이른 바 'FM 엄마'의 모습을 보이면서도, 아직 서툰 육아를 보여주는 조윤희가 솔로 육아를 잘 해 나갈지 이목이 집중된다.

엉뚱하면서도 사랑스러운 매력이 넘치는 조윤희 딸 로아, 방송 최초로 공개되는 엄마 조윤희의 모습부터 솔로 육아족들의 울고 웃는 공감 스토리는 9일 '내가 키운다'에서 공개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