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J 김이브, 도박 논란에 활동중단 "당분간 쉬겠다"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BJ 김이브가 도박 논란에 휩싸이며 방송을 중단했다.

김이브는 지난 10일 자신의 아프리카TV 채널에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 당분간 방송은 쉬게다"라는 글을 남겼다.

BJ 김이브가 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사진=김이브 인스타그램]

앞서 유튜버 구제역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김이브는 도박자금 9억 7천을 어떻게 환전했을까'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구제역은 김이브가 '그리디'라는 도박을 했고, 3천882만4천30다이아의 수익을 얻었다고 밝혔다. 이는 우리 돈으로 환전하면 약 9억7천만원이라고 주장했다.

김이브는 이와 관련된 의혹이 제기될 때마다 "게임 머니가 돈으로 환전이 되어야 도박에 해당하지만, 제가 하는 게임은 환전이 안 되고 다른 사람에게 선물만 가능하다"라며 해당 게임 머니는 다른 BJ로부터 선물받은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구제역은 이에 "지인에게 아무 대가 없이 7천500만 원을 선물할 수 있는 건 굉장히 이례적인 일이고 이건 선물이 아니라 증여"라며 "이와 별개로 김이브가 또 다른 BJ들에게 돈을 빌리고 갚지 못하고 있는 상황인 것은 시청자도 안다"라고 했다.

이어 구제역은 제보받은 인스타그램 DM(다이렉트 메시지)과 전화 녹취록을 공개하며 김이브가 사용한 게임 머니가 김이브의 지인이 아닌 팬에게 받은 것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영상에서 함께 공개한 녹취록에서 김이브로 추정되는 여성이 남성에게 "카드론이 나오냐", "차 대출이 안 되냐" 등 돈을 대출받아 빌려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남성이 "결론은 도박"이라고 답했고 여성은 "지금 돈 생길 곳이 없으니까 그걸로 한 번 따보려 한다"고 말했다.

유튜버 구제역은 이와 관련 "김이브씨 도대체 진실이 뭔가? 당신이 한 건 도박인가, 도박이 아닌가"라며 "누군지도 모르는 생면부지 BJ에게 7500만원 후원한 이유는 뭔가? 본인 팬들에게 명확한 해명해야 할 것 같다"고 강조했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