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자현♥'우효광, 불륜 의혹 해명 "지인과 모임 후 생긴 해프닝"(공식)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배우 추자현의 남편이자 중국 배우 우효광이 중국에서 생긴 불륜 의혹을 부인했다.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 측은 15일 최근 중국 매체에서 불거진 우효광의 불륜 의혹에 "지난 5월 지인들과의 모임 후 귀가 과정에서 있었던 해프닝"이라고 공식입장을 통해 밝혔다.

추자현 남편 중국 배우 우효광이 불륜 의혹을 벗었다.[사진=조이뉴스 포토DB]

이어 "영상에 등장하는 분들은 가족끼리도 왕래하는 감독님과 친한 동네 지인분"이라며 "아무리 친한 지인이었어도 오해를 살 만한 행동을 한 것에 대해서는 주의를 기울이도록 하겠다"라고 우효광의 입장을 전했다.

또한 "많은 분들께서 우효광, 추자현 부부를 아껴주시는 만큼, 해프닝이 확산된 것에 대해 당사자들 역시 앞으로의 행동에 더욱 신중을 기할 것을 약속 드리겠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한 중국 매체는 우효광이 모임 후 차에서 한 여성을 자신의 무릎위에 앉히고 떠났다고 보도해 파장을 일으켰다. 매체는 영상도 함께 공개, 한중 네티즌의 분노를 샀으나 이는 해피닝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