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인공지능·빅데이터 협업 플랫폼 구축


[조이뉴스24 정미희 기자] KT가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분야 등의 기업과 협업 플랫폼 KT 에코온을 새로 구축했다고 18일 발표했다.

KT(대표 구현모)가 인공지능(AI)·빅데이터·클라우드 등 주력 사업분야에서 뛰어난 기술을 보유한 기업들과 협력하는 통합 플랫폼을 구축하고 미래 유망 기업과 윈윈(win-win)을 위한 파트너십 강화에 나선다.

KT 에코온은 파트너사가 자사 서비스 및 솔루션, 기술정보, 사업정보 등을 직접 입력하거나 KT 사내 시스템을 연동하는 등 다양한 정보를 통합한 파트너사 협력 플랫폼이다.

KT가 주력 성장사업 중심의 파트너사와 체계적인 협력기반을 다지기 위해 'KT 에코온(Eco:N)' 플랫폼을 운영한다. [사진=KT]

파트너사가 주도적으로 자사의 정보를 제공하고, 사업 제안도 가능 하도록 구성한 것이 특징이다. KT는 이번 플랫폼 구축으로 성장사업 분야에서 기술과 서비스 중심으로 파트너사 정보관리 체계를 개선해 기민한 협력 기반을 다질 수 있는 방식이다.

KT는 'KT에크온'에 가입한 파트너사를 대상으로 사업협력 기회와 함께 공동사업화 프로그램 등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AI,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 디지털 플랫폼 사업과 연관성이 높은 파트너사는 집중 육성할 계획이다.

KT는 에코온 구축으로 사내 업무 효율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그간 부서별로 관리하던 협력사 정보를 통합 관리할 수 있게 되기 때문이다. 사업 중복 등 비효율이 줄고 부서 간 공동 프로젝트가 활발해질 것이라는 게 회사 측 예상이다.

/정미희 기자(jmh@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