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덤:아신전' 감독 "성실한 전지현, 슛만 들어가면 한 뿜어내"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킹덤: 아신전' 김성훈 감독이 전지현과의 첫 작업에 만족감을 표했다.

김성훈 감독은 28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킹덤 : 아신전'(극본 김은희, 연출 김성훈) 인터뷰에서 성인 아신 전지현의 첫 등장에 대해 "과거 한을 쌓은 상태에서 성인 아신이 등장하는 장면이라 정말 중요했다"라고 운을 뗐다.

김성훈 감독이 넷플릭스 오리지널 '킹덤: 아신전'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넷플릭스]

이어 "성인 아신은 보기에 따라 영웅이거나 빌런일 수 있다. 설정상 화려한 액션을 한다는 것은 맞지 않다고 생각했다"라며 "한국 사람들은 아신이 전지현이라는 걸 다 안다. 화려함이나 멋짐보다는 서사에 맞게 등장시키는 것에 대한 고민을 했고, 어린 아신이 뛰는 장면에서 자신을 위협한 멧돼지는 극복하는 장면으로 기획을 했다"라고 설명했다.

또 그는 "첫 컷에서 와이어를 매고 액션을 해야 했다. 경사진 2층 높이를 올라가야 했다. 저도 올라가니까 무섭더라. 겁이 날 수도 있는데 더 시도하려 했다"라며 "최종적으로 취해진 자세도 훌륭했지만 카메라 앞에 임하는 자세도 놀라웠다. 그런 자세가 있기에 20년 동안 톱스타의 위치를 유지하는구나 싶었다"라고 전지현과의 첫 작업을 회상했다.

그러면서 "현장에서 누구보다 성실하고 털털하다. 즐겁게 있다가 슛 들어갈 때 아신으로 돌아가 그에 담긴 한을 절제하며 뿜어낸다"라며 "그런 감정과 한을 어디다 숨기고 다니는지 모르겠다 싶더라. 빨리 아신으로 체화된다는 것을 느꼈다"라고 전했다.

전지현과의 첫 미팅 당시 "와! 전지현이다"라는 생각을 했다는 김 감독은 "이 말에 모든 것이 함축되어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프로와 작업을 하는 것이 매력적인 건 본인이 할 일을 다 해온다는 거다. 설명을 하려고 준비하고 갔는데 이미 아신이 갈 길에 대해서 목적지를 잘 알고 있더라. 가는 길만 잘 추려주면 되겠다 싶었고, 아신이 활을 쏘는데 어디에 있든 사전에 연습할 수 있도록 배치해뒀다"라고 덧붙였다.

'킹덤: 아신전' 전지현 스틸컷 [사진=넷플릭스]

지난 23일 공개된 '킹덤: 아신전'은 조선을 뒤덮은 거대한 비극의 시작인 생사초와 아신의 이야기를 담은 스페셜 에피소드이다. '킹덤' 시즌2 말미 등장해 무수한 궁금증을 낳았던 아신(전지현 분)의 정체와 생사초에 얽힌 비밀과 기원이 밝혀질 것으로 예고돼 전 세계적인 관심을 받았다.

엔딩에 잠깐 등장했던 것만으로도 큰 궁금증과 화제를 모았던 전지현이 생사초의 비밀을 발견한 아신으로, 박병은이 세자 이창(주지훈 분)과 함께 생사역으로부터 한양을 지켰던 어영대장 민치록으로 다시 등장해 생사초의 기원에 얽힌 이야기를 전했다.

여기에 어린 아신 역의 김시아, 아신의 아버지 타합 역의 김뢰하, 조선을 위협하는 파저위 부족장 아이다간 역의 구교환이 폭발적인 열연과 존재감으로 92분을 가득 채웠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