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영, 故 김민경 애도 "따뜻했던 선생님·엄마, 평안하세요"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김하영이 故 김민경을 애도했다.

김하영은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선생님, 그리고 잠시였지만 고마운 우리 엄마"라며 "짧은 시간이었지만 선생님과 엄마와 딸로 함께 할 수 있어서 감사했다"라는 글을 남겼다.

배우 김하영이 故 김민경을 애도했다. [사진=김하영 인스타그램]

앞서 이날 배우 김민경이 별세했다는 비보가 전해졌다. 김하영은 고인과 영화 '끈'에서 엄마와 딸로 호흡을 맞춘 바 있다.

이어 김하영은 "항상 따뜻한 말씀으로 잘할 수 있다고 응원해주시던 선생님 덕분에 새로운 도전에 한 발 내디딜 수 있었던 것 같다"라며 "선생님의 따뜻하셨던 그 모습 그 마음 잊지 않고 간직하며 열심히 살아가겠다"라고 고인을 추억했다.

그러면서 "저에겐 끈이었던 김민경 선생님 하늘에선 평안하세요"라고 덧붙였다.

故 김민경은 1960년생으로 1979년 극단 신협에서 연기 생활을 시작해 다양한 작품에서 활약했다. 최근에는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마우스' 등의 드라마로 대중과 만났다. 또한 영화 '유체이탈자', '1947 보스턴' 등의 개봉을 앞두고 있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