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개봉] "드루와"…'인질', 황정민의 쾌감 폭발 무한 질주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믿보황' 황정민이 극장가를 살릴 마지막 구원투수로 등판했다. 여름이면 극장가를 장악했던 황정민이 '인질'로 또 한번 흥행 기록을 세울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예매율 1위와 함께 18일 개봉된 '인질'(감독 필감성)은 어느 날 새벽, 증거도 목격자도 없이 납치된 배우 황정민을 그린 리얼리티 액션스릴러. 15세 관람가임에도 불구하고 리얼함이 살아있는 영화로 '매운맛 스릴러'를 예고한다.

'인질' 황정민이 여름 극장가를 살릴 마지막 구원투수로 등판한다. [사진=NEW]

황정민이 납치된 황정민을 연기한다는 '인질'의 특성상 리얼리티가 흥행의 관건이라고 할 수 있다. 빌런들 앞에서 한껏 겁먹은 듯 보였던 그가 이들의 눈을 피해 상상도 하지 못한 방법으로 탈주를 시작, 한 치 앞도 예상할 수 없는 극강의 긴장감을 선사한다.

모두의 선망을 받는 톱스타에서 한순간에 인질로 전락해버린 황정민이 아무런 무기도, 도움도 없이 스스로 돌파구를 찾아 탈출하는 장면들은 높은 몰입도와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한다.

이런 황정민과 대적하는 빌런들도 눈여겨 볼 만 하다. '인질'의 제작진들은 완벽한 리얼리티를 위해 황정민 외에는 그동안 스크린에서 자주 보지 못한 배우들로 캐스팅했다.

1천 대 1의 경쟁률을 뚫고 당당히 '인질'에 합류한 김재범, 이유미, 류경수, 정재원, 이규원, 이호정의 열연은 극적 재미를 한층 더 끌어올린다. 어딘가 실제로 존재하는 빌런처럼 연기하고자 노력했다고 말하는 이들은 황정민에게 전혀 밀리지 않는 연기와 존재감으로 극을 압도한다.

'인질' 류경수, 김재범이 강렬한 존재감과 연기력으로 몰입도를 끌어올린다. [사진=NEW]

황정민의 유행어와 함께 박성웅의 특별출연도 재미 포인트다. 예고편의 엔딩을 임팩트 있게 장식한 황정민의 분노 섞인 "드루와"를 비롯해 "돈이 없지 가오가 없냐", "어이, 브라더", "잘 차린 밥상" 등 황정민을 아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알아챌 수 있는 깨알 같은 웃음 포인트들이 살아있다. 또 박성웅이 황정민의 부탁에 흔쾌히 특별출연을 해 '신세계' 브라더의 재회를 확인 할 수 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