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NOW] 김호창, 미숙한 대처로 드러난 책임감 결여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배우 김호창이 연일 화두에 올랐다. 관객의 관점에서 배우의 부족한 실력을 질타했더니 도리어 화를 내고 뮤지컬 제작사에 탓을 돌리며 하차를 표했다. 그러나 이마저도 제작사가 입장을 밝히면서 김호창은 이틀 동안 자신의 부족한 책임감만 보여주게 됐다.

시작은 뮤지컬 '인서트 코인'을 관람한 관객의 SNS 글이었다. 네티즌은 '인서트 코인'의 부족함을 꼬집으며 "김호창 배우님은 노래도 하나도 안 돼서 듣기 힘들었다. 민희 배우님도 고음 아쉽고 침 넘어가는 소리도 자주 나고. 이선 배우님도 뭔가 아쉽다. 박자도 안 맞고 음향도 별로라 가사도 잘 안 들리고 함성은 왜 들리는 건지"라고 볼멘소리를 남겼다.

배우 김호창이 불만을 토로하고 뮤지컬 '인서트 코인'에 하차하자 제작사 측이 입장을 밝혔다. [사진='인서트 코인' ]

김호창 인스타 댓글 [사진=인스타그램 캡쳐]

그러자 김호창은 해당 글에 직접 댓글을 달며 "첫 공연이었다. 그날 리허설도 못하고 음향 체크도 못 하고 부랴부랴 공연했다. 미흡한 거 맞다. 컴퍼니에서 여기 글을 예로 들었다. 이 글로 하차하기로 했다. 부족해서 죄송하다"라고 답변했다.

김호창은 자신의 부족함을 인정한 듯했으나 이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남기며 자신의 감정을 그대로 드러냈다. 그는 "반값으로 다들 오시지 않느냐. 내가 첫 공연 잘못한 거 안다. 하지만 세 번째 공연부터는 컨디션이 올라왔고 네 번째 공연 때는 관객들 평도 좋았다"라며 "컴퍼니에서 첫 공 때 각종 비평을 올린 글 때문에 나에게 부족하다고 하더라"라고 했다.

그러면서 "나는 가수도 전문 뮤지컬 배우도 아니다. 연극, 연기 전공인데 왜 나에게 그들과 같은 가창력을 운운하느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뮤지컬 관계자의 실명을 언급하며 "얼마나 잘났기에 내가 별로라고 하냐"라고 분노한 뒤 글을 삭제했다.

이후 '인서트 코인'의 출연 라인업에서 김호창이 모두 빠지고 다른 배우가 올라간 명단이 공개됐다.

지난 17일 밤에 벌어진 일이 다음 날에 본격적으로 언론보도를 통해 알려지자 김호창에 대한 날이 선 비판이 이어졌다. 대중들 역시 김호창의 책임감 결여, 관객과 뮤지컬 제작사에 탓을 돌리려는 미성숙한 태도를 꼬집었다.

김호창의 말대로 부족함을 지닌 채 무대에 오를 수 있었겠으나, 이는 온전히 자신의 모자람으로 받아들이고 반성했어야 한다. 그러나 이를 "반값 내고 왔지 않느냐", "나는 뮤지컬 전공이 아니"라며 엉뚱한 데에 화살을 돌리는 태도는 과연 데뷔 13주년을 맞은 배우가 보일 태도인지 의뭉스럽다. 더군다나 '뮤지컬 전공이 아니어서' 부족한 실력을 보일 수밖에 없었다면, 처음부터 뮤지컬에 출연하지 않았어야 했다. 뮤지컬 작품에 출연하는 것은 어느 누구의 강요, 강제가 아니었을 터다.

다음날이 돼서야 잠잠해지던 김호창의 논란은 '인서트 코인' 제작사의 입장 발표로 재점화됐다. 제작사 측은 김호창의 주장을 전면 반박하며 "사실과 다르다"라고 밝혔다.

특히 제작사는 "공연 준비 과정에서 충분한 연습 기간을 제공했고, 김호창 배우를 위해 김호창 배우만 단독으로 참여하는 추가 가창 연습 및 레슨 과정도 제공했다. 음향 확인 등 리허설 역시 대학로 타 공연의 통상적인 리허설 과정을 정상적으로 진행했다"라고 알렸다.

또한 "관람객의 평가 및 타 제작사 대표들의 의견으로 배우에게 부족함을 지적한 것이 아니다. 직접적으로 언급한 사실 자체가 없다"라며 "별도의 레슨을 제공할 만큼 관심을 기울이고 있었으며, 김호창 배우의 첫 무대는 물론, 이후 무대에서의 연기 및 가창 상태 등을 면밀히 파악한 후에 최종적으로 연출자의 결정으로 김호창 배우에게 공연 스케줄을 조정하고 연습 기간을 조금 더 가질 것을 제안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김호창이 주장한 말 중 '계약도 안 하고 여태 공연했다'라는 언급에 제작사는 "공연 출연 계약을 체결했고, 해당 계약금도 지급했다"라며 "변경 사항이 반영된 수정 계약서 내용도 구두와 문자로 안내한 바 있다"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김호창이 '인서트 코인'에서 부족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라고 언급한 것 중 대부분이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고 오히려 제작사는 김호창에 더 많은 관심을 쏟고 있었다. 그럼에도 오히려 역정을 내고 나간 그에게 다음을 기대하는 대중이 있을지는 의문이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