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생활 논란' 루카스, '엠카'·라이브 방송 전면 취소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그룹 WayV 루카스가 사생활 논란으로 인해 음악방송, 라이브 방송 등 일정을 취소했다.

웨이션브이 루카스, 헨드리는 25일 오후 6시 유닛곡 '할라페뇨'를 발표한다. 이후 Mnet '엠카운트다운'에 출연해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었으나 사생활 논란으로 인해 일정이 취소됐다. 음악방송 추가 취소 가능성도 적지 않다.

그룹 WayV(웨이션브이) 루카스 전 여친으로 자신을 소개한 네티즌이 루카스의 실체를 폭로했다.

또한 루카스 헨드리는 '할라페뇨' 발매에 맞춰 네이버 브이라이브로 팬들을 만날 예정이었다. 하지만 이 역시 취소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23일 루카스의 전 여자친구라 주장한 A씨는 "루카스에게 가스라이팅, 꽃뱀질 당한 것 폭로한다"며 폭로글을 올렸다. A씨는 루카스와 데이트할 때 모든 비용을 자신이 냈으며, 명품 선물까지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루카스와 교제했다고 밝힌 중국인 B씨까지 등장해 파장은 커졌다. B씨는 루카스가 명품 브랜드를 지정해 옷을 사달라고 요구했고, "실력 없는데 얼굴로 데뷔했다", "데뷔하지 못한 친구는 퇴물" 등 NCT와 주변인들의 험담을 늘어놨다고 주장해 충격을 안겼다. 이와 동시에 A씨는 루카스의 잠든 얼굴, 술을 마시는 모습 등을 공개했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