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생활 논란' 루카스 "예정된 활동 모두 중단, 잘못된 행동 반성"(전문)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그룹 WayV 루카스가 사생활 논란 책임을 지고 모든 활동을 중단한다.

루카스는 25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올린 공식 입장문을 통해 "잘못된 행동으로 인해 상처받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고 밝혔다.

그룹 WayV(웨이션브이) 루카스 전 여친으로 자신을 소개한 네티즌이 루카스의 실체를 폭로했다.

루카스는 "최근 며칠간의 상황을 보면서, 제 지난 행동을 돌아보고 진심으로 반성하게 됐다. 그렇게 돌아본 제 과거의 행동은, 분명 잘못된 부분이었고, 팬 여러분께서 오랫동안 주신 성원과 지지를 저버린 무책임한 행동"이라며 "예정된 활동을 모두 중단하고 반성하는 시간을 가지려고 한다"고 밝혔다.

이어 루카스는 "멤버들과 회사 스태프, 여러 협력 업체, 방송국 관계자 분들께도 피해를 끼쳐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23일 루카스의 전 여자친구라 주장한 A씨는 "루카스에게 가스라이팅, 꽃뱀질 당한 것 폭로한다"며 폭로글을 올렸다. A씨는 루카스와 데이트할 때 모든 비용을 자신이 냈으며, 명품 선물까지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루카스와 교제했다고 밝힌 중국인 B씨까지 등장해 파장은 커졌다. B씨는 루카스가 명품 브랜드를 지정해 옷을 사달라고 요구했고, "실력 없는데 얼굴로 데뷔했다", "데뷔하지 못한 친구는 퇴물" 등 NCT와 주변인들의 험담을 늘어놨다고 주장해 충격을 안겼다. 이와 동시에 A씨는 루카스의 잠든 얼굴, 술을 마시는 모습 등을 공개했다.

아래는 루카스 인스타그램 입장 전문이다.

루카스입니다.

저의 잘못된 행동으로 인해 상처받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 드립니다. 만약 기회를 주신다면 직접 꼭 사과의 말을 전하고 싶습니다.

이번 일로 인해 저에게 많은 사랑과 응원을 보내주신 팬분들께도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최근 며칠간의 상황을 보면서, 제 지난 행동을 돌아보고 진심으로 반성하게 되었습니다. 그렇게 돌아본 제 과거의 행동은, 분명 잘못된 부분이었고, 팬 여러분께서 오랫동안 주신 성원과 지지를 저버린 무책임한 행동이었습니다.

다시 한번 저의 행동으로 인해 실망감을 느끼셨을 모든 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하며, 예정된 활동을 모두 중단하고 반성하는 시간을 가지려고 합니다.

마지막으로 저희 멤버들과 회사 스태프, 여러 협력 업체, 방송국 관계자 분들께도 피해를 끼쳐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