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천기' 감독 "역사왜곡 논란 방지 위해 실존인물+지명 변경"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홍천기' 장태유 감독이 역사왜곡 논란 방지를 위해 노력했다고 밝혔다.

장태유 감독은 26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SBS 새 월화드라마 '홍천기'(연출 장태유/극본 하은) 제작발표회에서 '조선구마사' 폐지 사태 이후 역사와 허구 사이 고민을 더욱 많이 했다고 밝혔다.

배우 곽시양, 안효섭, 장태유 감독, 김유정, 공명(왼쪽부터)이 26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SBS 새 월화드라마 '홍천기'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SBS]

이어 "원작과 달리 시대적 배경을 조선에서 가상 국가로 설정해서 판타지를 구축했다"라며 "홍천기와 하람은 원작대로 했지만, 그 외의 실존 인물이나 지명은 다 가상의 명칭으로 바꿔서 역사왜곡 논란을 방지하려 했다"라고 전했다.

'홍천기'는 신령한 힘을 가진 여화공 홍천기(김유정 분)와 하늘의 별자리를 읽는 붉은 눈의 남자 하람(안효섭 분)이 그리는 한 폭의 판타지 로맨스 사극이다.

'성균관 스캔들', '해를 품은 달' 원작자 정은궐의 동명 베스트셀러 소설을 드라마화했으며, '하이에나', '별에서 온 그대', '뿌리깊은 나무', '바람의 화원'을 히트시킨 장태유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김유정은 천재적인 그림 실력을 가진 화공 홍천기 역을, 안효섭은 하늘과 별자리를 읽는 관상감인 하람 역을 맡았다. 또 공명은 양명대군을, 곽시양은 주향대군을 연기한다.

'홍천기'는 오는 30일 첫 방송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