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유호 "다섯 걸음 걷던 딸, 스무 걸음이나 걸어 감격"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아침마당' 유호가 딸의 상태가 호전됐다고 밝혔다.

1일 오전 방송된 KBS 1TV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에서는 '도전 꿈의 무대'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박진현, 조하눌, 유호, 정혜원, 김동규, 하춘화 등이 출연했다.

'아침마당' 유호가 딸을 위해 노래했다. [사진=KBS 1TV]

딸이 소파에서 떨어져 발달지연 및 뇌병변 장애, 우측 편마비 진단을 받았다고 밝힌 유호는 이날 3연승에 도전한다.

그는 "애기가 재활치료를 매주 받고 있다. 이 프로그램 때문에 요즘에 못 가고 아내가 갔다. 그러다 제가 며칠 전에 제가 갔다. 보조기를 차고 신발을 신고 저한테 오는데 스무 걸음을 혼자 걷더라"라고 말하며 기뻐했다.

유호는 "원래는 다섯 걸음 밖에 못 걸었는데 제가 오랜만에 가니 스무걸음이나 걸어서 오더라. 너무 감격스러웠다"라고 말했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