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포토]최재형 "尹, 고발 사주 의혹 진상 밝히는데 협조해야"


[아이뉴스24 김성진 기자] 사진 한 장만 있는 [포토] 기사가 아쉬웠나요? 그 아쉬움을 [아이포토]가 채워드립니다. [아이포토]는 스토리가 있는 사진 코너입니다. 아이뉴스24 기자들이 현장에서 찍은 사진을 스토리로 엮어 한 눈에 볼 수 있게 만들었습니다. [아이포토]에 오셔서 멀티포토가 주는 생동감과 감동을 만끽하시기 바랍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편집자주]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3일 국회 소통관에서 검찰의 청부고발 의혹에 대한 입장문 발표를 하고 있다.

최 전 원장은 "윤석열 후보의 측근 검사가 지난해 총선 직전 미래통합당 김웅 후보에게 범여권 정치인 3명과 언론사 관계자 7명 등의 혐의를 담은 고발장을 건넸고, 김 후보가 당에 전달했다는 보도로 인해 커다란 논란이 일고 있다"며 "이 사건은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과 권력, 그리고 대통령 후보의 도덕성과 관련된 것"이라고 규정했다.

이어 "따라서 윤 후보는 사건의 진상을 밝히기 위해 최대한 협조하고 한 점 의혹도 남기지 말아야 한다"며 "이것은 대선후보의 기본적인 도덕성, 검찰 조직의 명예와 관련된 매우 심각하고 중차대한 문제"라고 강조했다.

반면 "만일 이 사건이 윤 후보가 주장하는 대로 정치적 공작이라면 저부터 앞장서 정권 퇴진운동에 나서겠다"며 "정치공작은 반드시 뿌리 뽑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3일 국회 소통관에서 검찰의 청부고발 의혹에 대한 입장문 발표를 하고 있다.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3일 국회 소통관에서 검찰의 청부고발 의혹에 대한 입장문 발표를 하고 있다.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3일 국회 소통관에서 검찰의 청부고발 의혹에 대한 입장문 발표를 하고 있다.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3일 국회 소통관에서 검찰의 청부고발 의혹에 대한 입장문 발표를 마친 뒤 인사를 하고 있다.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3일 국회 소통관에서 검찰의 청부고발 의혹에 대한 입장문 발표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성진 기자(ssaji@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