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호, 신민아 햇빛까지 가려주는 찐배려…사랑할 수밖에 없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김선호가 세심한 배려와 함께 신민아와 완벽한 케미를 자랑했다.

김선호 소속사 솔트엔터테인먼트 측은 지난 1일 공식 유튜브 채널에 '공진에서 처음 만난 홍두식'이라는 제목으로 tvN 토일드라마 '갯마을 차차차' 1-2회 비하인드 영상을 게재했다.

김선호가 남다른 배려심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사진=솔트엔터 유튜브]

해당 영상에서 김선호는 수화 장면을 위해 수없이 수화 연습을 했다. 그는 "어렵다. 너무너무"라며 "영상을 보고 공부했다. 조금 간결하게 하려고 한다. 명확하게 해야 하더라"라고 계속해서 연습을 이어갔다.

또 갯바위 위 촬영 당시 김선호는 혜진 역의 신민아가 햇빛 때문에 힘들어할까봐 "뜨거워요?"라고 묻더니 손수 햇빛을 가려주는 등 세심한 배려를 보였다. 드라마 속 뿐만 아니라 촬영 현장에서도 빛나는 케미를 확인할 수 있다.

김선호는 촬영 전 저녁으로 대게를 먹을거라며 큰 기대감을 표현했다. 하지만 촬영 후 스태프가 "대게 못 먹는다. 찌는 데만 한 시간 걸려서 다른 걸 먹어야 한다"라고 하자 크게 실망하고 말았다.

'갯마을 차차차'는 현실주의 치과의사 윤혜진(신민아 분)과 만능 백수 홍반장(김선호 분)이 짠내 사람내음 가득한 바닷마을 공진에서 벌이는 티키타카 힐링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로, 김선호는 능력치 만렙인 만능 백수 홍두식 역으로 활약하고 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