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인프라코어, 이집트 통해 아프리카시장 공략 본격화


올해만 총 137대 판매…시장점유율 50%↑

[아이뉴스24 강길홍 기자] 현대중공업그룹 건설기계사업 계열사인 두산인프라코어가 최근 이집트 국방부와 36톤 대형 굴착기 총 28대를 계약, 올해만 이집트에서 총 137대의 건설장비를 판매했다고 5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동기 대비 32% 늘어난 수치다. 이번에 계약한 장비는 이집트 신 행정수도와 카이로 간 전철 구축사업에 투입될 예정이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올해 초에도 이집트 국방부로부터 총 30대의 건설기계장비를 수주한 바 있다.

두산인프라코어가 이집트 국방부로부터 굴착기 대규모 수주에 성공했다. 사진은 이번에 수주한 36톤급 최신 굴착기 모델(DX360LCA-7M) 모습이다. [사진=두산인프라코어]

특히 이집트에서 추가 계약 문의가 잇따르고 있는 만큼, 올해는 지난해보다 50%가량 늘어난 250여대를 판매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수치는 2021년 이집트 전체 건설기계장비 시장의 50%에 해당하는 수치다.

두산인프라코어 관계자는 "이집트 건설기계 시장은 정부 주도 사업이 50% 이상을 차지하는 만큼, 정부 부처와의 신뢰가 매우 중요하다"며 "한 발 앞선 기술력과 품질로 신뢰를 지속적으로 쌓아 시장점유율을 더욱 높여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강길홍 기자(sliz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