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모평 시험지 유출 내가 했다" 경남 고3 학생 불법 촬영 자백


경남교육청 "시험지 관리 허술 학교 감사 착수" 엄중 예고

[아이뉴스24 이정민 기자] 경남 한 고등학교 3학년 재학생이 최근 9월 대학수학능력시험 모의평가 시험지 불법 촬영으로 사전 유출한 것으로 밝혀졌다.

6일 경남도교육청은 "고교 3학년 학생이 지난 1일 치러진 9월 모의평가에 앞서 사회탐구영역 세계지리 과목 시험지를 불법 촬영했다고 지난 4일 담임교사에게 자백했다"고 밝혔다.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사진=뉴시스]

도교육청은 모의평가 성적은 수시 등에 이익이 없는 만큼 범행동기는 아직 불명확하다는 입장이다.

이 학생은 시험지 사전 유출 의혹이 최근 언론 보도를 통해 알려지자 심적 부담감을 느끼고 자백한 것으로 알려졌다.

도교육청 등이 확보한 학생 진술을 종합하면 모의평가 하루 전인 지난달 31일 모두가 귀가한 뒤인 오후 10시께 다시 학교를 찾았다.

1층 창문을 통해 내부로 진입한 학생은 두고 온 물을 찾으러 갔다가 우산을 가져가기 위해 진학상담실을 들렀다.

그곳에서 모의평가 시험지를 발견하고 세계지리 과목을 빼내 휴대전화로 촬영했다. 이후 원 상태로 봉인해둔 뒤 학교를 빠져나온것으로 알려졌다.

처음부터 시험지를 유출하려던 목적이 아니었고, 우연히 시험지를 발견하고서 범행했다는 것이다.

도교육청 측은 해당 학생이 다른 과목 시험지도 불법 촬영했는지 등에 대해서는 경찰 수사로 밝혀져야 할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이 학생은 시험지를 찍은 사진 파일을 모의평가 당일 아침 카카오톡 오픈채팅방을 통해 특정 과외교사에게 전달하는 과정에서 학교장 추천 전형에 들기 위해선 모의평가 결과가 중요하다는 취지로 언급하며 문제 풀이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도교육청은 모의평가 성적이 수시 등 과정에서 어떤 이익도 주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도교육청은 해당 학교가 시험지 관리를 허술하게 한 것으로 보고 자체 감사에 착수했다.모의평가를 포함한 모든 시험지는 교무실에 있는 평가관리실에 이중 잠금장치를 해서 보관해야 한다.

도교육청은 이번 사건을 포함해 예전에도 유사한 문제점들이 있었는지 살펴 책임자들을 엄중 문책할 방침이다.

지난 1일 서울시교육청 국민신문고에는 9월 모의평가 시험지가 사전에 유출됐다는 민원이 접수돼 교육부는 신속하고 엄정한 후속 조치를 위해 이 사안에 대한 수사를 의뢰했다.

/이정민 기자(jungmin7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