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영그룹, 추석 맞아 군부대에 위문품 전달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부영그룹이 추석을 맞이해 군부대에 위문품을 전달했다.

부영그룹은 지난 13~14일 자매결연을 맺은 6개 군부대(공군방공관제사령부, 공군방공유도탄사령부, 육군 1군단, 육군 8군단, 육군 22사단, 육군 25사단)에 과자 선물 2천600세트를 전달했다.

부영그룹 관계자가 육군 1군단을 찾아 설 위문품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부영그룹]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예방을 위해 별도의 부대 방문 행사 없이 위문품만 전달했다.

부영그룹은 2000년부터 22년째 군부대에 위문품을 전달하고 있다. 명절마다 군부대에 기증한 위문품은 총 8만3천700세트에 달한다.

부영그룹은 군과 자매결연을 통해 국군 장병들의 사기진작과 복지향상을 위한 정기적 위문 활동을 펼치는 동시에, 전역 후 장병들의 원활한 사회복귀를 위해 취업지원을 돕고 있다. '1사(社) 1병영 운동'에도 동참해 군에 취업, 교육, 문화, 복지 등을 지원하는 등 민·군 유대도 강화하고 있다.

부영그룹이 현재까지 누적 기부 금액은 약 8천700억 원으로 2014년에는 '국내 500대 기업 중 매출액 대비 기부금 1위 기업'에 오른 바 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