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NOW] 지누 이어 김구라까지, 50세 넘어 늦둥이 얻었다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지누션 출신 지누, 방송인 김구라가 늦둥이 자녀를 품에 안았다. 50세 넘은 스타들이 잇따라 아이를 얻어 눈길을 끈다.

방송인 김구라가 2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MBC 새 예능프로그램 '아무튼 출근!'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MBC]

지누 임사라 부부가 8월 득남했다. [사진=임사라 변호사 인스타그램]

지누션 출신 지누는 지난 8월 25일 아들을 얻었다. 이후 지누는 지난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Whut up tho' world!! Whut it iz & Whut it be like? 20210825"이라는 글과 함께 아들의 사진을 게재했다.

지누와 임사라 변호사는 지난 3월 결혼을 알렸다. 이후 지누는 51세에 첫 아들을 품에 안으며 행복함을 드러냈다. 임사라 변호사 역시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들을 얻은 기쁨을 여과없이 전했다.

여기에 방송인 김구라도 재혼한 12세 연하 아내 사이에서 아이를 얻었다. 김구라 아들이자 래퍼 그리에게 23세 차 동생이 생긴 셈이다.

김구라의 아내 A씨는 추석 연휴 직전 경기도 일산의 한 병원에서 아이를 출산한 것으로 알려졌다. 성별 및 다른 부분에 대해서는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아이가 조금 일찍 태어나 주변에 출산 소식을 제대로 전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구라는 2015년 이혼한 뒤 이후 A씨를 만나 지난해 결혼식 없이 혼인신고로 가족이 됐다. 이후 약 1년여가 지나 아이를 품에 안게 됐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