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백화점, 창사 이래 첫 '희망퇴직'…20년 이상 직원 대상


[아이뉴스24 김태헌 기자] 롯데백화점이 창사 42년만에 첫 희망퇴직을 실시한다.

24일 롯데백화점은 지난 23일부터 다음 달 8일까지 2주 동안 근속 20년 이상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접수한다고 사내에 공지했다.

롯데백화점 측은 희망퇴직 조건으로 임금(기본급+직책수당) 24개월 치와 위로금 3천만원을 지급하며 자녀학자금 최대 3천200만원과 한 달 의 유급휴가 등도 지원할 계획이다.

롯데백화점 동탄점 모습. [사진=롯데백화점]

롯데백화점은 그간 탄탄한 매출로 구조조정 등을 실시하지 않았었지만,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으로 인한 매출 하락과 체질 개선 등의 부담으로 인력 조정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롯데백화점은 지난 달 경기 남부권 최대 규모인 통탄점과 의왕 타임빌라스 등을 연이어 오픈하며 공격적 경영에 나선 바 있다.

/김태헌 기자(kth82@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