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ENG·현대건설, 창원회원2구역 재개발 수주…4900억 규모


지하 3층~지상 27층 19개동 아파트 2065세대·부대복리시설 신축

[아이뉴스24 이영웅 기자] 현대엔지니어링이 현대건설과 컨소시엄을 이뤄 '창원 회원2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 수주에 성공했다고 27일 밝혔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 26일 개최된 창원 회원2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 임시총회에서 최종 시공사로 선정됐다. 해당 사업은 경상남도 창원시 마산회원구 회원2동 480-31번지 일원 10만3천621㎡ 부지에 지하 3층~지상 27층 규모의 공동주택 19개동 2천65세대 및 부대복리시설을 신축하는 사업이다.

현대엔지니어링 창원 회원2구역 북측통경조감도 [사진=현대ENG]

총 공사비는 약 4천932억원이다. 각 회사별 지분은 현대엔지니어링 55%, 현대건설 45%이며, 현대엔지니어링이 주관사를 맡는다. 해당 구역 일대는 주택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이 진행중이여서 창원 구도심의 신흥 주거단지로 부각되고 있다.

이미 인근 회원1구역(999세대), 회원3구역(1천253세대)은 입주를 마쳤다. 양덕2구역(956세대), 양덕3구역(487세대), 양덕4구역(981세대), 합성2구역(663세대) 등의 정비사업도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어 향후 창원을 대표하는 주거타운으로 새롭게 조성될 전망된다.

현대엔지니어링은 9월에만 부산 좌천범일통합2지구 도시환경정비사업, 창원 회원2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 등 2건의 정비사업에서 시공사로 선정됨으로써 9월말 현재 1조7천205억원의 수주 실적을 확보했다. 2년 연속 수주 실적 1조원 돌파에 이어 도시정비사업 수주 2조클럽 달성도 기대되고 있다.

현대건설은 이번 수주로 올해에만 8개의 정비사업과 2개의 리모델링 사업을 수주하며 올해 누계로 총 2조5천594억원의 수주 실적을 기록하고 있다. 서울 송파구 마천4구역, 대구 동구43구역 등 4분기에 시공사 선정 예정인 사업지에도 적극 참여해 업계 최초 3년 연속 1위를 노리고 있다.

현대사업단 관계자는 "힐스테이트 단일 브랜드에 걸맞는 디자인, 특화 설계에 양사의 뛰어난 시공 역량을 발휘해 창원 최고의 랜드마크 단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영웅 기자(her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