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NIK "방탄소년단처럼 되고파, 돔 콘서트 목표"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그룹 NIK가 롤모델로 방탄소년단을 꼽았다.

27일 그룹 NIK 데뷔 앨범 'Santa Monica/Universe'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가 열렸다.

그룹 NIK(건민, 현수, 류타, 박하, 후미야, 고건, 윤솔, 타이치, 히나타, 료, 태훈)가 27일 데뷔 앨범 'Santa Monica/Universe'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SVent/ARGS]

4세대 아이돌 대전에 뛰어드는 소감과 니크만의 차별점을 묻는 질문에 건민은 "요즘 많은 분들의 실력이 대단하다. 우리는 그걸 뛰어넘기 위해 많은 노력을 했다. 여기서 우리 강점도 있다. 니크는 끝까지 하나라도 더 좋게 바꿔보려는 의지가 있다. 어제까지도 더 좋은 무대를 위해 얘기를 나눴다"라고 밝혔다.

한일 양국에서 이루고 싶은 성과와 목표에 대한 질문도 이어졌다. 니크는 "오디션 후 준비하기까지 시간이 많이 걸려서 힘들었다. 방탄소년단처럼 되고 싶다"며 "한국, 일본에서 돔 콘서트를 하는게 꿈이다"고 포부를 밝혔다.

NIK 타이틀곡이자 'Santa Monica'는 밝고 신나는 뭄바톤 사운드와 중독성 강한 훅 멜로디와 함께 NIK의 에너제틱한 보이스와 래핑을 즐길 수 있는 곡으로 '호감을 느끼는 이성과 함께 이상향을 빗댄 공간 '산타 모니카'로 신혼여행을 떠나고 싶다'는 귀여우면서도 당돌한 상상을 하는 남자의 마음을 가사로 표현했다.

한편 NIK의 신보는 27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들을 수 있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