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까지 벤처투자, 작년 총액 넘었다…올해 7조원 육박할 듯


벤처펀드 민간투자 활발…1조원 이상 늘어

[아이뉴스24 최상국 기자] 올해 8월까지의 벤처투자 실적이 역대 최대였던 지난해 전체 실적을 이미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올해 8월 말까지 벤처투자 실적을 집계한 결과 지난해 전체 실적 4조 3천45억원을 넘어선 4조 6천158억원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동기대비 85.8% 증가한 수치로 지난해 전체실적을 4개월 앞당겨 경신했다.

8월까지의 누적 투자 건수와 피투자기업 수 역시 각각 3천395건, 1천588개사로 동기간 역대 최다 실적을 기록했으며 건당 투자금액은 평균 13억 6천만원, 기업당 투자금액은 평균 29억 1천만원으로 나타났다.

최근 5년간 8월 누적 벤처투자 실적(억원), 최근 5년간 8월 누적 투자건수, 피투자기업 수. [자료=중기부]

업종별로는 정보통신기술(ICT)서비스, 바이오·의료, 유통·서비스 3개 업종이 벤처투자를 이끌고 있는데, 특히 정보통신기술 서비스, 바이오·의료 업종에 대한 투자는 1조원을 돌파했다. 전년대비 증가율은 정보통신기술 서비스, 유통·서비스, 게임 업종의 투자가 2배 이상 늘었다.

투자규모별로 보면 총 92개사가 100억원 이상 투자를 유치해 지난해 75개사를 훌쩍 넘어섰으며, 300억원 이상의 투자유치 기업도 10개사에 달했다.

8월말까지의 벤처펀드 결성은 3조 9천472억원으로 지난해 8월 누적 대비 약 1조원 이상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역대 최대 벤처펀드 결성실적을 기록한 지난해 전체 실적 6조 5천676억원의 약 60% 수준이다. 중기부는 예년 추이와 8월 이후 추가로 결성될 펀드 등을 감안하면 올해 연간 펀드결성도 작년 실적을 넘어설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민간 출자가 정책금융 출자(1조770억원)보다 약 2.7배 많은 2조8천702억원으로, 벤처투자에 민간자금 유입이 활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용순 중기부 벤처혁신정책관은 “올해 벤처투자가 역대 최대 실적인 작년 말 실적을 4개월이나 앞당긴 건 전반적으로 창업벤처생태계가 양적, 질적으로 성장하고 있고 일관된 창업‧벤처 정책에 대한 기대감도 있기 때문인 것으로 생각한다”며, "중기부는 올해 발표한 창업, 벤처 관련 여러 대책들을 차질 없이 이행해 우리나라가 글로벌 벤처강국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 밝혔다.

/최상국 기자(skchoi@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