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의 공장' 중국, 원자재 가격 상승에 수익성 저하


"여러 파급 경로로 중국 경제에 부정적 영향"

[아이뉴스24 박은경 기자] 중국은 세계의 공장으로 불릴만큼 전세계 최대 원자재 시장이지만, 최근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인해 중국 기업들의 수익성이 저하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3일 한국은행 '해외경제포커스'에 따르면 최근 글로벌 경기회복에 따른 수요 증가로 국제원자재 가격이 높은 오름세를 지속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로 인해 세계의 공장 중국경제는 원자재 수입이 많아 타격이 불가피하다는 분석이다. 실제 최근 중국은 석탄 수급이 지체돼 전력난과 공장 가동 중단을 겪기도 했다.

중국은 고성장 과장에서 자국내 원자재 공급이 수요에 크지 못 미쳐 부족분을 수입에 의존하는 만큼 세계 1위 원자재 소비 및 수입 국가다.

중국 국기 뒤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마스크를 쓰는 행인의 모습. [사진=아이뉴스DB]

때문에 원자재가격 상승은 산업생산에 부정적 영향을 주며 원가상승분을 가격에 전부 전가하기는 쉽지 않아 기업 수익성이 저하된다는 의견이다.

특히 치열한 경쟁에 직면해 가격 결정력이 떨어지는 전방산업 및 중소기업의 채산성이 더 크게 악회될 우려가 있다고 한은은 내다봤다.

나아가 원자재 가격 상승은 소비자물가 상승을 불러 가계의 실질구매력을 떨어트리는 효과도 발생한다. 다만 그 영향은 제한적인 것으로 예상된다.

이택민 한국은행 중국경제팀 과장은 "원자재가격 상승은 여러 파급경로를 통해 중국경제에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으며 세계경제에도 인플레이션 부담으로 작용한다"면서 "향후 중국 내부 정책 변화 글로벌 친환경 정책 추진 흐름에 따라 국제 원자재시장 변동성이 확대될 수 있어 꾸준히 모니터링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박은경 기자(mylife1440@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