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합의' 기시다, 오는 4일 日 총리 취임…극우 인사 내각 내정


'도로 아베당' 우려 나와

[아이뉴스24 김태헌 기자]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집권 자민당 총재가 오는 4일 일본 총리로 취임한다. 기시다는 자민당과 연립 여당인 공명당의 지지를 받아 스가 요시히데(菅義偉)에 이은 제100대 총리로 선출된다.

3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기시다는 아베 신조 전 총리의 측근인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외무상과 기시 노부오(岸信夫) 방위상을 유임할 것으로 알려졌다. 기시 방위상은 아베 가문에서 태어나 기시 가문의 양자로 입적한 대표적인 '친 아베' 인사다.

기시다 일본 신임 총리. [사진=뉴시스]

또 총리관저 2인자인 관방장관에는 마쓰노 히로카즈(松野博一) 전 문부과학상, 재무상에는 스즈키 순이치(鈴木俊一) 전 환경상이 각각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각에서는 온건파인 기시다 총재가 내각과 자민당 요직을 아베 신조 전 총리 측근들에 내주면서 자민당이 '도로 아베당'이 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내놓고 있다.

새 내각 명단은 4일 총리 인준 직후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

/김태헌 기자(kth82@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