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액수급 위기' 극복 나선 재계…허창수 "경제계, 앞장서야"


전경련-대한적십자사, '코로나19 극복 위한 사회 공헌 협약' 체결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이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혈액 수급 위기 극복을 위해 팔을 걷어 부쳤다.

전경련은 5일 전경련회관에서 대한적십자사와 코로나19 극복 및 나눔문화 확산을 위한 사회공헌 협약을 체결했다. 이 자리에는 허창수 전경련 회장, 신희영 대한적십자사 회장이 참석했다.

허창수 전경련 회장 [사진=전경련]

양 기관은 최근 코로나 재확산과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개인과 단체헌혈이 줄어 혈액보유량이 적정 기준의 70%에도 미치지 못하는 등 국민의 생명과 직결된 사회적 안전망이 위태로워지고 있음에 공감대를 형성했다. 실제 대한적십자사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헌혈량은 약 171만 건으로 코로나 이전인 2019년 같은 기간에 비해 약 13만 건이 감소했다. 지난 한 해 전체 헌혈자는 직전해 대비 18만 명 이상 줄어 들었다.

이날 업무협약을 통해 전경련과 대한적십자사는 ▲회원사의 정기적 헌혈 동참 및 건전한 헌혈문화 확산 홍보·지원 ▲우리 사회 건전한 기부문화와 나눔문화 확산 ▲기타 인도적 사업 등에 상호 협력해나가기로 합의했다. 또 전경련은 이날부터 4일간 전경련 직원들을 비롯한 전경련타워 입주사 임직원 5천400여 명을 대상으로 헌혈 캠페인을 실시한다.

앞서 전경련은 지난 1일 회원사에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경제계 헌혈 캠페인'에 협조를 요청하는 회장 명의의 서한을 발송했다.

허 회장은 이날 협약식과 서한을 통해 "우리 기업들은 국가 경제 위기의 순간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자신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왔다"며 "지금의 코로나19로 비롯된 혈액수급 불안을 극복하기 위해 헌혈을 통한 생명나눔에 앞장서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장유미 기자(swee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