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에스파 "광야대스타? 이젠 '광야의 딸' 되고파"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그룹 에스파가 이번 활동으로 얻고 싶은 수식어를 공개했다.

5일 그룹 에스파(카리나, 윈터, 지젤, 닝닝) 첫 미니앨범 'Savage'(새비지) 발매 기념 온라인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그룹 에스파(카리나, 윈터, 지젤, 닝닝)가 5일 첫 미니앨범 'Savage' 발매 기념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SM엔터테인먼트]

윈터는 "이전 활동에서 '광야대스타'라는 수식어를 얻고 싶었는데, 이번엔 '광야의 딸 에스파'가 됐으면 한다. SMCU 안에서 막내인만큼 이렇게 골라봤다. 팬들이 우리 무대를 보고 '역시 에스파다'라고 말해준 걸 봤는데 이번에도 그런 말을 듣고 싶다"고 말했다.

'넥스트 레벨'의 'ㄷ' 춤에 맞먹는 강렬한 퍼포먼스도 이어질 예정이다. 닝닝은 "블랙맘바와 맞서 싸우는 강한 모습을 보여주는 곡이다. 그래서 이전 퍼포먼스보다 더 여유로우면서도 파워풀한 모습을 녹이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에스파 신보 '새비지'는 5일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