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 흥행' 갤럭시Z폴드3·플립3…국내 100만대 돌파


갤럭시폰 중 역대 3번째 빠른 기록…'갤럭시Z플립3' 비중 70%

[아이뉴스24 서민지 기자] '폴더블폰 대중화'를 목표로 세운 삼성전자의 3세대 폴더블폰 갤럭시Z폴드3와 갤럭시Z플립3가 역대급 흥행을 기록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Z폴드3와 갤럭시Z플립3의 국내 판매량이 정식 출시 39일만인 지난 4일 기준 100만대를 돌파했다고 6일 밝혔다. 이는 바(Bar) 타입의 스마트폰을 모두 포함해도 갤럭시노트10, 갤럭시S8에 이어 역대 3번째로 빠른 기록이다.

특히 갤럭시Z플립3의 판매 비중이 약 70%로 폴더블폰 대중화를 이끄는 모습이다. 갤럭시Z플립3는 전작 대비 4배 커진 전면 디스플레이로 사용성을 극대화하고, 크림, 라벤더, 핑크 등 7가지 색상 모델로 출시돼 2030 여성 소비자들을 중심으로 많은 호응을 얻고 있다. 구매 고객의 약 54%가 MZ세대 소비자로 분석됐다.

삼성전자 3세대 폴더블폰 '갤럭시Z폴드3'와 '갤럭시Z플립3' [사진=삼성전자]

제품 색상별로는 크림, 라벤더 색상이 가장 많은 소비자들의 선택을 받았다. 삼성전자 홈페이지에서 한정 판매한 자급제 모델 중에는 핑크 색상의 선호도가 높았다.

갤럭시Z폴드3는 팬텀 블랙 색상이 가장 많이 판매됐으며, 512GB 내장 메모리 모델의 판매 비중이 약 40%를 차지했다.

전체 판매량 중 자급제 비중이 약 20%였으며, 자급제 판매 가운데 온라인 판매 비중은 약 58%로 집계됐다.

갤럭시Z폴드3와 갤럭시Z플립3는 사전 예약자 대상 개통 첫날에만 27만 대가 개통되며 흥행을 예고한 바 있다. 앞서 진행된 사전 예약에는 약 92만 명이 신청했다. 삼성전자는 시장의 예측을 훨씬 뛰어넘는 수요로 인해 사전 개통 기간을 처음으로 2차례 연장하기도 했다.

삼성전자는 이같은 판매 호조가 강화된 내구성과 차별화된 사용성을 갖춘 제품력뿐 아니라 MZ세대를 겨냥한 다양한 참여형 마케팅 활동에 따른 것으로 분석했다. 삼성전자는 제품 출시에 맞춰 실용적인 정품 케이스와 함께 카페 노티드, 젝시믹스 등 MZ 세대의 선호도가 높은 약 40개의 브랜드와 함께 기획한 콜라보 액세서리를 선보이며 '폰꾸미기' 트렌드를 이끌고 있다.

온라인에서는 리얼 예능을 표방한 '프로덕션 Z' 프로그램이 유튜브뿐 아니라 IPTV 3사, 카카오 TV 채널 등에서 지난 8월 공개 이후 3천400만 누적 조회수를 돌파하며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삼성전자는 최신 갤럭시Z 시리즈를 구매하고 기존 폰 반납 시 중고 시세에서 추가 보상을 받을 수 있는 '중고폰 추가 보상 프로그램'을 10월 31일까지 연장한다. 반납 시 추가 보상을 받을 수 있는 기존 스마트폰에는 아이폰 XS, 아이폰 XR 등 애플 스마트폰이 추가로 포함된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27일부터 폴더블폰과 함께 더 특별해진 일상을 응모하는 소비자 참여 이벤트 '마이 폴더블 스토리'도 진행하고 있다"며 "당첨 사연을 향후 광고로도 제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민지 기자(jisse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