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채은, '경찰수업' 종영 소감 "함께할 수 있어 영광"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배우 민채은이 드라마 '경찰수업' 종영 소감을 전했다.

민채은은 소속사 네버다이엔터테인먼트의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KBS 2TV 월화드라마 '경찰수업'(극본 민정/연출 유관모)의 종영소감을 밝혔다.

배우 민채은이 KBS 2TV 드라마 '경찰수업' 종영 소감을 밝혔다. [사진=네버다이엔터테인먼트]

"안녕하세요. 경찰수업 안해주 역의 민채은입니다"라며 운을 뗀 그녀는 "지금까지 경찰수업이라는 좋은 작품에 참여할 수 있어서 정말 행복했습니다"라고 마음을 전했다.

이어 "멋진 선배님들, 감독님들, 작가님들 그리고 제작진분들과 함께 할 수 있어서 정말 영광이었습니다. 지금까지 경찰수업을 시청해 주셔서 감사합니다"라며 감사의 마음을 드러냈다.

민채은은 '경찰수업'에서 경찰대학 1학년 신입생 안해주 역을 연기했으며, 욕심 많고 강희(정수정 분)를 시기하면서도, 귀엽고 단순한 매력의 통통 튀는 캐릭터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KBS 드라마 '사랑비'를 통해 데뷔한 민채은은 광고 썬키스트 등을 통해 다양한 활동을 이어왔다. 성인으로 브라운관에 데뷔하는 것은 '경찰수업'이 처음인 그녀는 현재 드라마, 영화를 오가며 새로운 작품 준비에 열을 올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통통 튀는 매력으로 '경찰수업'에서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은 그녀가 앞으로 이어갈 연기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