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트와이스, 12월 체조경기장 콘서트 개최…'위드 코로나' 시대 연다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그룹 트와이스가 12월 체조경기장에서 오프라인 콘서트로 팬들을 만난다.

복수의 가요관계자에 따르면 트와이스는 12월 24, 25, 26일 사흘간 서울 송파구 방이동 케이스포돔 올림픽 체조경기장에서 오프라인 콘서트를 진행한다.

트와이스 단체 이미지 [사진=JYP엔터테인먼트]

트와이스는 지난 1일 발표한 첫 영어 싱글 'The Feels' 뮤직비디오 말미 11월 신보 발매 및 투어 콘서트 재개를 암시하며 팬들에게 기대감을 안긴 바 있다. 트와이스의 투어 첫 공연은 12월 24, 25, 26일 체조경기장 콘서트가 될 전망이다.

코로나19의 심각성에 따라 공연 방식은 바뀔 수 있지만, 현재로서는 오프라인 콘서트로 팬들을 만나는 것을 우선에 두고 있다.

이번 공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국 이래 처음 열리는 대규모 오프라인 공연이라는 점에서 큰 의미를 가진다. 그간 소규모 공연은 꾸준히 개최돼 왔지만 큰 팬덤을 모이게 할 K-POP 아티스트의 공연은 사실상 불가능에 가까웠다.

하지만 최근 방탄소년단이 11월 미국 공연을 알리며 '위드 코로나' 시대 개막을 알린데 이어, 트와이스가 12월 체조경기장 콘서트를 선언하면서 각 가요기획사들의 공연 재개 움직임도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특히 트와이스는 데뷔 첫 영어 싱글 'The Feels'로 해외 35개 지역 아이튠즈 송 차트 1위를 차지해 자체 기록을 새로 썼고 미국에서도 자체 최고 순위인 3위에 이름을 올리는 등 연일 최고 기록을 경신 중인 바, 오랜만에 국내 팬들을 만나 잊을 수 없는 시간을 선사할 예정이다.

한편 트와이스는 11월 신보 발매 및 콘서트 투어로 팬들을 만난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