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차·충전소·연료전지 등…韓 '수소에너지' 주도한다


정부, '수소경제 성과와 수소 선도국가 비전' 보고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정부가 수소에너지를 선도하겠다고 나섰다. 수소차·수소충전소·연료전지 보급은 2년 연속 세계 3관왕을 기록했다. 2030년 글로벌 수소기업 30개를 육성해 수소사용량 390만톤을 달성하겠다고 발표했다. 여기에 수소차 전 차종 출시에 대비 수소연료전지를 연간 10만기 생산공장을 신축한다는 전략이다.

정부는 7일 차세대 연료전지 특화단지, 국내 최대 규모의 액화수소 플랜트 구축 등 수소경제 핵심거점으로 자리 잡은 인천에서 ‘수소경제 성과와 수소선도국가 비전’을 발표했다.

수소경제 연구개발(R&D) 예산은 2019년 855억원에서 올해 2천400억원으로 급증했다. 수소차·수소충전소·연료전지 보급에 2년 연속 세계 3관왕을 기록했다. 트램, 화물·청소 트럭, 지게차 등 다양한 수소 모빌리티를 실증 중으로 수소 경제 성과가 가시화되고 있다.

현대차 넵튠

수소트럭·차량용 수소연료전지시스템, 발전용 연료전지 등 신(新)제품을 수출하는 쾌거도 이뤘다. 수소 트럭은 스위스에 2025년까지 1천600대 수출, 차량용 연료전지시스템은 유럽에 지난해 9월 수출, 발전용 연료전지는 중국에 1.8MW 규모(153억원)를 올해 9월 수출한 바 있다.

정부의 확고한 지원 의지에 화답해 민간기업도 청정수소 생산, 액화 수소 생산·유통, 수소연료전지와 다양한 수소모빌리티 보급 확대 등에 2030년까지 약 43+α조원 규모의 투자계획을 발표했다. 투자 분야는 ▲그린·블루수소 등 생산 분야 11조 ▲액화플랜트 등 저장·유통 8조 ▲발전·수소차 등 활용 분야 23조원 등이다.

정부는 “수소사용량을 현재 22만톤 수준에서 2030년 390만톤, 2050년 2천700만톤까지 확대하고 청정수소 비율을 2030년 50%, 2050년 100%로 높여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청정수소 중심의 수소 경제로의 빠른 전환을 위해 앞으로 실증 지원 등을 통해 국내 청정수소 생산을 본격화한다.

수소차 이용자들이 언제 어디서든 이용할 수 있는 전국 충전망을 구축하고 기체수소 대비 경제적이고 안전한 액화수소 인프라와 주요 거점별 수소 배관을 구축, 대규모 청정수소 유통망을 활성화한다.

최고의 연료전지 기술을 활용해 현재의 수소차 초격차를 유지하는 한편 열차·선박·도심항공모빌리티(UAM)·건설기계 등 다양한 모빌리티로 적용을 확대한다. 현재의 수소연료전지 발전에 더해 수소터빈(혼소·전소), 석탄 암모니아 혼소 등 수소발전을 확대해 온실가스를 획기적으로 감축할 계획이다.

수소전문 대학원·대학교 과정 신설, 업종전환 재교육 등을 통해 2030년까지 양질의 일자리 5만개를 창출할 방침이다. 규제샌드박스를 활용한 우선 실증 등으로 선제적 안전관리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이번에 발표된 ‘수소 선도국가 비전’을 ‘수소경제이행기본계획’에 담아 올해 11월 중 제4차 수소경제위원회 개최를 통해 최종적으로 확정할 예정이다.

/세종=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