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모' 박은빈 "내 용포 입고 싶다는 욕망, 후회 없는 선택"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연모' 박은빈이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8일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연모'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송현욱PD 박은빈 로운 최병찬 남윤수 배윤경 정채연이 참석했다.

박은빈이 8일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연모'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KBS]

'연모'는 쌍둥이로 태어나 여아라는 이유만으로 버려졌던 아이가 오라비 세손의 죽음으로 남장을 통해 세자가 되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러운 궁중 로맨스 드라마다.

송현욱PD는 "믿고 보는 KBS 사극이다. 믿고 보면 실망시키지 않을 것"이라며 "역사에 없는 숨겨진 왕, 자신이 여자인걸 숨겨야 했던 왕의 비밀스러운 이야기를 담고 있다. 궁궐이라는 정치적이고 치열한 공간에서 격정적이고 낭만적인, 설레는 드라마다. 액션도 있고 활극도 있고 정치도, 코미디도 있다. 재밌는 사극이 될거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박은빈은 '연모'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조선시대 배경으로 여인이 옥좌의 주인이 되는 이야기 자체가 역할 소재 뛰어나다고 생각했다. '연모'를 접한 순간, 꿈꾸고 있었지만 할 수 없던 캐릭터라 생각해 새로운 꿈이 생기는 느낌이었다. 내 것의 용포를 입고 싶다는 강렬한 욕망이 들었다. 내용 자체가 매혹적으로 느껴졌다. 희귀하고 소중한 작품이 될 것 같다는 확신이 들어서 어려운 작품이란 걸 알면서도 새롭게 도전해보고 있다. 지금도 촬영 중인데 내 선택은 한 번도 후회한 적 없다"고 말했다.

한편 '연모'는 11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